•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0.1℃
  • 흐림인천 20.5℃
  • 흐림원주 20.2℃
  • 박무수원 20.1℃
  • 박무청주 21.2℃
  • 박무대전 21.1℃
  • 구름많음포항 23.8℃
  • 연무대구 22.9℃
  • 박무전주 22.0℃
  • 맑음울산 23.4℃
  • 맑음창원 23.5℃
  • 박무광주 21.4℃
  • 맑음부산 25.6℃
  • 구름조금순천 22.7℃
  • 박무홍성(예) 20.2℃
  • 박무제주 25.4℃
  • 맑음김해시 23.4℃
  • 구름많음구미 22.4℃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新팔도명물] 대통령 신년 연하장으로도 사용된 '칠곡할매글꼴'

마음껏 써도 '괜찮아', 그럼… 좋은데 써볼까

 2023년 칠곡할매글꼴(이하 할매글꼴)은 전국적 유명세를 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각계에 보낸 신년 연하장을 할매글꼴로 제작하면서부터다.

연하장에는 "76세 늦은 나이에 경북 칠곡군 한글교실에서 글씨를 배우신 권안자 어르신의 서체로 제작되었습니다"라고 적혀있어 할매글꼴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달아올랐다.

경주 황리단길엔 할매글꼴로 제작한 대형 글판이 내걸렸고, 해병대는 할매글꼴을 활용해 입대 환영 현수막을 제작하기도 했다. 할매글꼴은 한컴오피스·MS워드·파워포인트 정식 글씨체로 등록되고, 국립한글박물관 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추유을·이원순·이종희·권안자·김영분 할머니
일제강점기·가난으로 한글교육 받지 못한 세대
일흔 넘어 성인문해교육 노력 끝에 글꼴로 탄생

4개월간 1인당 종이 2천여장 채운 힘겨운 작업
'디지털화' 마치고 칠곡군 홈페이지서 정식 배포
한컴오피스·MS워드·파워포인트 글씨체 등록도

 


■ 대통령도 반한 칠곡할매글꼴

할매글꼴을 모르면 간첩(?)이란 시쳇말이 있다. 할매글꼴이 시사용어 사전에 등재될 만큼 국민적 관심이 높다는 의미다. 할매글꼴은 칠곡군이 시행한 성인문해교육을 통해 일흔이 넘어 한글을 깨친 추유을(89), 이원순(86), 이종희(81), 권안자(79), 김영분(77) 다섯 할머니에 의해 탄생한 글씨체다.

할매글꼴 주인공들은 지난 1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 내외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만남은 할매글꼴 주인공들의 사연을 들은 대통령실 초청으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할머니들이 작성한 '대통령에게 전하는 희망 메시지'에 서명했고 대통령 기록물로 영구 보전했다.

 ■ 각고 노력의 산물 칠곡할매글꼴

할매글꼴은 일제강점기와 가난으로 한글교육을 받지 못한 마지막 세대 할머니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인문해교육의 성과를 점검하고, 한글 문화유산으로 기록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칠곡군은 2019년 9월 글꼴 제작을 위해 성인문해교육을 받는 400여 할머니 글씨체 가운데 개성 있는 다섯 분의 글씨체를 선정했다. 선정된 할머니들은 자신의 글씨체가 디지털화되어 영구 보존된다는 소식에 마지막 유언을 남기듯 온 힘을 다해 글씨 연습에 매진했다.

글꼴을 제작하는 과정은 할머니들에게 힘에 겨웠다. 할머니들은 한글에다 알파벳과 숫자까지 연습장에 빼곡하게 글씨를 채워나갔다. 4개월여 동안 1인당 2천여 장 종이를 글씨체로 채웠다. 획의 굵기를 일정하게 하려 네임펜을 사용했는데 한명당 7~8개를 쓸 정도로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영어 알파벳과 특수문자는 그림 그리듯 글자를 그려냈다. 가족들은 강사로 나서며 응원했다.

2019년 12월 마침내 할매글꼴은 한글과 영문 폰트로 칠곡군 홈페이지를 통해 정식으로 배포됐다. 폰트는 글씨체 원작자의 이름을 따 칠곡할매 권안자체, 이원순체, 추유을체, 김영분체, 이종희체로 이름 붙여졌다.

추유을 할머니는 "살면 얼마나 더 살겠나? 아들, 손주, 며느리가 우리가 죽고 나면 글씨를 보며 기억했으며 좋겠다"고 했다. 또 자신의 글씨체가 대통령 연하장에 사용됐다는 소식을 접한 권안자 할머니는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 칠곡할매글꼴 날개를 달다

칠곡군 내에 내걸리는 현수막은 대다수가 할매글꼴을 사용해 제작된다. 공직자들은 할매글꼴로 만든 명함을 사용하며 홍보를 한다. 분식집과 치킨집 등 식당은 배달 손님에게 할매글꼴로 편지를 보내자 호응이 이어졌다.

연간 100만명에 이르는 관광객이 찾는 경주 황리단길 입구에는 권안자체로 '지금 너의 모습을 가장 좋아해'라고 쓴 가로 5m, 세로 10m 대형 글판이 내걸려 있다. 글판 앞은 사진촬영 명소로 유명하다.

수원 해병대 사령부와 포항시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해병대 입대를 환영합니다',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는데, 할매글꼴이 장병들에게 고향의 정을 느끼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한글과컴퓨터는 칠곡할매글꼴을 정식으로 탑재했고, 한컴오피스에 공식 탑재됐다는 소식에 할머니들은 토마토, 가지, 오이 등 직접 재배한 농산물을 한글과컴퓨터에 전달해 달라며 칠곡군청을 찾기도 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정규 한글교육을 받지 못한 마지막 세대가 남긴 문화유산으로 한글이 걸어온 역사에 발자취를 남기고 새 역사를 쓴 것으로 평가해 할매글꼴을 USB에 담아 유물로 영구 보존하기로 했다.

 ■ 칠곡할매글꼴 문화관광상품 된다

칠곡군은 할매글꼴 할머니들과 어린이 동화작가 전이수와 16일부터 제주시 걸어가는 늑대들미술관에서 '괜찮아'라는 주제로 특별 기획전을 여는 것을 시작으로, 할매글꼴 문화관광상품화에 나선다.

기획전은 '10대 같은 80대 칠곡 할머니'와 '80대 같은 10대 제주 소년'이 코로나와 고물가로 힘들어하는 국민에게 따뜻한 위로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한다. 기획전은 전이수 작가가 2020년 칠곡군 가산면 수피아미술관에서 가족과 자연, 사랑을 표현한 그림 전시회를 연 것이 계기가 됐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전 작가의 작품 40여 점에 담긴 의미를 할매글꼴로 설명하고, 칠곡 할머니의 인생과 삶이 녹아 있는 시집과 시화를 선보인다. 할머니들은 전 작가의 그림을 감상하고 "시험 못 봐도 괜찮아, 손자는 잘만 살더라"처럼 "○○해도 괜찮아 ○○○하더라"는 형식의 대국민 응원 문구를 캔버스에 담아 전시한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