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33.3℃
  • 흐림서울 30.2℃
  • 흐림인천 29.4℃
  • 흐림원주 31.7℃
  • 흐림수원 31.6℃
  • 구름많음청주 35.3℃
  • 흐림대전 33.7℃
  • 구름많음포항 32.7℃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전주 33.2℃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많음창원 31.3℃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29.4℃
  • 구름많음순천 30.6℃
  • 흐림홍성(예) 31.9℃
  • 구름조금제주 35.3℃
  • 구름많음김해시 29.1℃
  • 구름많음구미 32.7℃
기상청 제공
메뉴

문화관광일반

전체기사 보기

(강원일보)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실물로 만나다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 환수문화재 40여점 전시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과 의궤가 특별전을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하 재단) 주최로 7일부터 고궁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마련되는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 특별전을 통해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과 의궤의 실물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에 전시되는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국보)은 ‘선조실록''과 ‘중종실록'' 등이고, 조선왕조의궤(보물)는 1897년(광무 원년) 대한제국 선포와 관련된 여러 행사를 기록한 ‘대례의궤(大禮儀軌)''다.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은 1913년 일제에 의해 788책이 동경제국대학(도쿄대) 도서관에 불법 반출된 이후, 관동대지진 당시 화재로 대부분 소실되고 그 가운데 1932년 경성제국대학(서울대)으로 이관된 27책을 제외한 47책이 월정사 등 민간의 노력으로 2006년 돌아왔다.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의궤는 1922년 조선총독부가 일본 왕실 사무를 담당하는 궁내청에 기증하면서 반출됐다 2011년 한일도서협정을 통해 돌려받은 우리의 문화재다. 이외에도 이번 특별전에서는 효종 추상존호 금보, 면피갑 등 해외에서 환수해 고국으로 돌아온 환수문화재 40여점이 전시된다. 한편 재단에 따르면 올 1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