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5.5℃
  • 연무서울 6.0℃
  • 연무인천 5.2℃
  • 맑음원주 8.4℃
  • 연무수원 6.3℃
  • 맑음청주 9.5℃
  • 연무대전 8.2℃
  • 맑음포항 10.2℃
  • 구름조금대구 9.8℃
  • 연무전주 8.7℃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조금창원 8.9℃
  • 연무광주 9.6℃
  • 맑음부산 9.3℃
  • 구름많음순천 8.1℃
  • 연무홍성(예) 8.2℃
  • 구름많음제주 11.0℃
  • 구름조금김해시 9.0℃
  • 맑음구미 8.4℃
기상청 제공
메뉴

문화관광일반

전체기사 보기

(전북일보) 일상 세계 너머 '장태윤' 詩세계로 초대…장태윤 '꿀 영감' 출간

장태윤 시인의 열 다섯번째 시집 총 5부로 구성된 시집은 80여편의 詩 수록

장태윤 시인의 언어가 수십 편의 시가 되어 시집 <꿀 영감>(도서출판 마음)으로 출간됐다. 시인은 자신의 삶과 내면을 정갈한 서정시로 완성해 보여준다. 계획하거나 정련할 수 없는 세계와 존재의 모든 것을 정형적인 언어로 그려냈다. 장태윤 시인의 시가 특별한 것은 시인의 시선이 공상에 머물지 않고 현실로 향해 있어서다. 시는 강인하고 친절하다. 낯선 감각과 사유의 깊이도 두드러져 일상의 세계 너머 ‘장태윤’이라는 시인의 세계에 독자들을 빠져들게 한다. ‘떼 지어 몰려다니던/붉은 머리 오목눈이/둥지 틀었네//(중략)//다섯 개나 담아 놓은/옥구슬의 무게/사랑의 결실//(중략)//먼발치에 산당화/얼굴 붉히네’(‘둥지’중) 자연물은 서정시에서 익숙한 소재다. 그런데 시인은 뱁새의 움직임을 짝사랑, 사랑의 결실에 비유한다. 자연 풍경 속에서 결실을 맺은 사랑의 아름다움과 숭고함을 돌아보게 한다.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풍경에 이야기를 담아낸 점도 흥미롭다. 총 5부로 구성된 시집에는 80여 편의 시가 수록돼 있다. ‘카톡’ ‘꿀 영감’‘창밖풍경’ 등 시인의 일상과 삶을 엿볼 수 있는 시편들과 ‘기도’ ‘광주 민주화 의거’ ‘통일이 된다면’ 등 한국 사회에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