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4.3℃
  • 구름많음인천 29.6℃
  • 구름많음원주 32.3℃
  • 흐림수원 32.3℃
  • 흐림청주 30.2℃
  • 흐림대전 28.9℃
  • 흐림포항 27.4℃
  • 흐림대구 27.3℃
  • 흐림전주 27.3℃
  • 흐림울산 23.6℃
  • 흐림창원 23.9℃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3.4℃
  • 흐림순천 20.8℃
  • 흐림홍성(예) 30.4℃
  • 제주 24.4℃
  • 흐림김해시 24.1℃
  • 흐림구미 26.6℃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코로나 이겼지만 의료손실에 쓰러진다… 경기도 '감염병 전담병원' 위기

 

경기도의료원 산하 병원들이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 방역 최전선에 앞장선 반면 2천억원이 넘는 의료손실로 운영에 직격타를 맞았다. 정부와 경기도가 투입한 지원도 한참 역부족인 상황이라 도의료원이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려면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의 의료손실 합계는 2천57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2월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은 지난해 5월 해제됐다. 전담병원 운영기간동안 일반 환자 이용이 어려운 도의료원은 해제 후에도 환자의 발길이 끊기자 운영 차질도 커지는 상황이다.

 

도의료원 산하 6곳 병상 가동률 뚝
정부 손실보상금으로 회복 어려워
道 지원도 역부족… "정부 나서야"

 

 

2019년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외래 환자 총합은 113만6천여명이지만, 지난해 외래 환자 총합은 95만8천명으로 15%가량 줄었다. 외래 환자수가 줄어들면서 입원 환자수도 감소했다. 2019년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의 평균 병상 가동률은 75.2%였다. 반면 올해 6월 기준 병상 가동률이 50%를 웃도는 병원은 이천병원에 불과하다. 40%대의 파주병원을 제외한 나머지 4개 병원의 올해 평균 병상 가동률은 2019년의 절반에 머무른 실정이다.

정부가 대책으로 3년간 2천686억원 규모의 손실보상금을 지급했지만, 코로나19 기간의 의료손실을 메우는 데에만 전액이 투입됐다. 이후 지난해 9월부터 6개월간 회복기 지원금 271억원을 지급했지만, 6개월분으로 2년3개월의 공백을 회복하기엔 힘들다는 게 의료계의 설명이다. → 표 참조

도의료원 관계자는 "6개 병원에서 비용 절감 등 자구 계획서를 마련해 매월 목표치를 모니터링 중"이라며 "대부분의 지방의료원이 올해를 넘기긴 힘든 상황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올해 회복기 지원금 34억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등 추가 대책에 나섰지만, 도 차원의 대응으로는 역부족이란 지적이 경기도의회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이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위원인 김동규(민·안산1) 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경기도 1차 추경 심의에서 도의료원의 정상화를 위해 정부가 지원 확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도의료원이 국가적 위기상황에 대응해 국가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대가가 역설적으로 경기도 예산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경기도의료원 소속 의료인들은 현재 묵묵히 자신들의 일을 하고 있다. 이제는 경기도가 국가에 경기도의료원 적자 문제 해소를 위한 예산 반영과 책임을 강하게 주장해야 하며 도의회도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코로나를 이겼던 공공병원이 경영적자에 쓰러지고 있다. 일으켜 세워야 한다. 공공의료 확충 예산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