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7℃
  • 맑음강릉 25.2℃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6.3℃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4.6℃
  • 박무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3.1℃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메뉴

주요기사

전체기사 보기

(매일신문) 통합신공항, 옮기느냐 마느냐…7월 3일 '운명의 날'

최악의 경우 단독후보지, 공동후보지 모두 부적합 "단독후보지만 결론, 공동후보지 합의 기한 연장해야"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선정위 연기 요청"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운명이 3일 결론 난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3시 '대구 군공항(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의 소보), 단독후보지(군위 소보)에 대해 최종 이전지 '적합' 여부를 결정한다. 경우의 수는 2가지로 압축된다. 최악은 공동·단독 후보지 모두 부적합 결론이 나는 것이다. 통합신공항 사업 '무산'이다. 단독후보지에 대해서만 먼저 결론을 내리고, 공동후보지 결정은 보류하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한 판단은 이날 열리는 선정위 몫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6일 선정실무위원회를 먼저 열고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모두 특별법에 따라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단독후보지는 올 1월 21일 의성·군위군민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에 뒤졌고, 공동후보지는 지역사회 합의와 지자체장(군위군수)의 동의라는 법적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실무위가 법적 기준으로 내건 의성·군위군 지역사회 합의 노력은 선정위 하루 전인 2일까지도 무위로 끝났다. 이대로라면 통합신공항 사업 무산이 불가피하지만, 공동후보지에 대한 추가 논의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선정위가 절차적 정당성이 있는 공동후보지에 대해 지자체 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