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인천 22.9℃
  • 흐림원주 22.8℃
  • 수원 22.4℃
  • 청주 23.5℃
  • 천둥번개대전 21.4℃
  • 포항 22.6℃
  • 대구 22.5℃
  • 전주 24.7℃
  • 흐림울산 22.8℃
  • 창원 26.0℃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순천 24.9℃
  • 홍성(예) 22.0℃
  • 흐림제주 29.2℃
  • 흐림김해시 24.7℃
  • 흐림구미 22.4℃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춘천 극단 ‘무소의 뿔’… 8월 한달 간 영국서 작품 ‘하녀들’ 올려

 

춘천에서 활동하는 극단의 작품이 8월 한달 동안 영국 무대에 오른다.

 

극단 ‘무소의 뿔’은 연극 ‘하녀들’이 ‘2023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제7회 코리안 시즌(이하 코리아 시즌)’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다음달 2일부터 총 24회 영국 에든버러 어셈블리 죠지스퀘어 제2스튜디오에서 전세계 관객들과 만난다.

 

‘코리아 시즌’은 에든버러에서 다양한 작품을 프로그래밍해 온 어셈블리와 한국의 에이투비즈가 2013년부터 공동주최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장르별로 5개 작품을 선정, 세계 최대 공연예술마켓에서 한국의 우수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작품 ‘하녀들’은 2인의 하녀가 ‘마담’과 ‘하녀’를 오가는 극중극으로 제작됐다. 이들은 무대에 등장하지 않는 ‘마담’의 존재를 끊임없이 상기시키며, 호기심과 동경, 그리고 이로 인해 생기는 증오와 절망을 직시한다. 이에 벗어날 수 없는 ‘하녀’들의 삶은 보다 강렬한 대비로 물들고, 관객들은 ‘마담’을 꿈꾸는 인간들의 욕망을 대면하게 된다. 정은경 연출가는 ‘미니멀리즘’에 주목해 간결한 무대장치와 배경, 소품을 활용했다. 하녀들의 불안한 심리는 의자와 가방 등의 오브제와 빨래하는 행위 등으로 표현된다. 개인의 내면세계에 존재하는 지배와 통제의 극성, 그리고 나약함을 오로지 연기로만 가늠할 수 있는 이유다.

 

정은경 연출가는 “코리안 시즌을 이끄는 예술감독단과 어셈블리 디렉터들이 작품의 가능성을 알아봐 준 결과”라며 “냠은 기간 동안 배우들과 최고의 앙상블을 만들어 하녀들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녀들’은 프랑스 작가 ‘장 주네’의 동명 원작을 정은경 연출가가 재구성한 실험극이다. 2006년 처음 발표한 이래 2007년 부산국제연극제, 2008년 체코 어퍼스트로피 국제연극제에서 최고 관객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