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23.3℃
  • 박무서울 25.6℃
  • 박무인천 25.5℃
  • 맑음원주 23.9℃
  • 박무수원 25.3℃
  • 박무청주 25.6℃
  • 구름많음대전 24.6℃
  • 박무포항 21.0℃
  • 박무대구 23.2℃
  • 맑음전주 25.4℃
  • 박무울산 23.4℃
  • 맑음창원 25.6℃
  • 박무광주 24.2℃
  • 박무부산 24.6℃
  • 맑음순천 23.8℃
  • 박무홍성(예) 23.8℃
  • 박무제주 24.2℃
  • 맑음김해시 24.6℃
  • 맑음구미 24.7℃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저출생’ 전북 존립 위기 부른다…전북 TF 구성·운영

전북 인구 2020년 180만4104명서 6월말 현재 174만5885명

 

저출생 문제가 국가적 위기로 다가오면서 전북특별자치도가 저출생 대응을 위해 TF를 구성해 운영에 나서기로 했다.

 

대부분의 시군이 인구소멸 도시로 지정된 전북의 경우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지 못할 경우 도시 존립 위기에 직면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7일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전북 인구는 2020년 180만 4104명에서 2021년 180만이 무너져 178만 6855명을 기록한 이후 2022년 176만 9607명, 2023년 175만 4757명으로 줄어드는 등 해마다 감소세가 커지고 있다. 올 6월말 전북 기준인구는 174만 5885명이다.

 

이에 따라 전북자치도는 최병관 행정부지사 주재로 관련부서장과 전북연구원, 전북여성가족재단의 분야별 전문가, 인구정책민관위원회, 청년정책위원회 위원 등 민간 자문단으로 구성된 ‘저출생 대응 TF’를 발족한다.

 

이들은 일자리·주거, 출산·돌봄, 일·가정 양립 등의 핵심과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그간 정부를 포함한 지자체는 인구감소 및 저출산 등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팀이 구성돼 해결책을 제시했지만 눈에 띄는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이번 TF팀 역시 성공이라는 결과 도출보다는 저출산 기조를 늦출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데 초점을 둬야 할 것으로 보인다.

 

TF팀은 △일자리·주거 지원을 통한 결혼부담 완화 △건강한 출생부터 양육까지 촘촘한 돌봄 △일·가정 양립을 위한 가족친화 문화·환경 조성 등을 목표로 각 분야별 정책을 점검하고, 전북만의 도전적인 저출생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역시 최근 ‘인구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하고 저출생 추세반전 대책을 내놓는 등 범국가적 핵심과제인 저출생 대응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저출생 대응 TF를 구성했다.

 

전북의 독자적 저출생 정책을 담당할 TF팀은 오는 11일 ‘인구의날’ 개최되는 Kick-off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최병관 행정부지사는 “인구문제가 날로 심화됨에 따라 관련 전담팀을 구성해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며 “분야별 전문가는 물론, 부서간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전북만의 저출생 대응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