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많음인천 25.2℃
  • 구름많음원주 24.8℃
  • 구름조금수원 26.3℃
  • 맑음청주 26.5℃
  • 맑음대전 25.4℃
  • 구름많음포항 23.2℃
  • 맑음대구 24.4℃
  • 구름조금전주 26.2℃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조금창원 24.1℃
  • 구름많음광주 26.3℃
  • 맑음부산 23.7℃
  • 구름많음순천 24.3℃
  • 구름많음홍성(예) 24.1℃
  • 맑음제주 25.1℃
  • 구름조금김해시 24.0℃
  • 구름조금구미 23.2℃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철근 품귀·가격 폭등…건설 현장 발목

URL복사

줌인(Zoom in) 건설업계 '자재 리스크'
레미콘, 시멘트도 줄줄이 인상
수급 불균형 악몽 재연 우려

 

지역 건설업계가 '자재 리스크'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건축 필수자재인 철근은 올 상반기 한차례 품귀를 빚으며 가격이 급등했고 레미콘, 시멘트도 줄줄이 몸값을 올렸다. 대란(大亂)에 가까운 자재부족 사태가 휩쓸고 지나간 자리에 추석명절 이후 찾아올 수요 집중기 수급 불균형의 악몽이 재현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업계를 감돌고 있다.

 

국내에서 연초 t당 70만 원(SD400·10㎜)이던 철근 가격은 5월 중순 97만 원까지 올랐다. 철근 값이 t당 90만 원을 넘어선 것은 2008년 5월 이후 13년 만이다. 6월엔 2배에 육박하는 130만 원으로 거래되는 폭등세를 보였고 덩달아 구조용H형강, 냉연강판 등 철강제품의 가격이 치솟으면서 웃돈을 주고서라도 철근을 확보하려는 자재구매 경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철근은 여름철 장마 등 계절적 비수기를 지나며 7월부터 가격이 떨어져 이달 현재 t당 110만 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가격이 고점을 찍고 내려섰지만 연초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인데다 10-11월 자재 수요가 변수로 꼽힌다. 가을철 본격적인 토목·건축 공사 시작과 함께 자재 수요가 급증하고 후방에서 원자재 가격 상승, 파업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현대제철 등 연관기업 생산라인 차질까지 설상가상으로 겹칠 경우 올 상반기 전례를 넘나드는 수급 불안이 재발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국내 건설현장에 철근 공급의 12%를 책임지는 현대제철 당진공장(충남)의 불법점거·파업이 20여 일 넘게 장기화하면서 가동 중단, 추가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연쇄작용 시나리오도 불안을 키우고 있다.

 

레미콘도 원자재인 시멘트 가격 상승과 운반비 상승 등을 이유로 최근 4.9% 인상을 결정했다. 수도권 레미콘 가격은 10월부터 굵은 골재 기준 ㎥당 현재 6만 7700원에서 7만 1000원으로 오른다. 시멘트는 지난 7월 5.1% 오르며 t당 7만 8800원을 기록했다. 시멘트 업계는 원자재인 유연탄값은 물론 운반비가 인상돼 제조원가가 상승한 반면 시멘트 가격은 10년 가까이 동결돼 왔다며 가격 인상을 주장해왔다.

 

초유의 건축자재 수급혼란으로 대전과 충남 등 수십여 곳의 크고 작은 현장에서 공사 중단이나 공기 지연 등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준공 후가 더 큰 문제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건설공사의 특성상 공사 중단으로 일정이 늦춰지면 배상금 성격인 '지체상금'을 물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시공사로선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자재값 인상분을 감수하고 공사를 이어간다. 하지만 준공 후 시행사 또는 신탁사와 자재 가격 상승분을 포함한 공사비를 최종 정산하는 과정에서 반영 여부를 두고 갈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역 한 중소건설업체 관계자는 "공사를 하는 시공사 입장에선 자재값이 오르는 것보다 공기를 못 맞췄을 때 내야 하는 지체상금이 더 커 웬만하면 공사를 끌고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오를 대로 오른 자재값을 안고 공사를 하고 있지만 나중에 준공하고나서 시행사로부터 공사비 추가분을 제대로 정산받을 수 있을지 걱정하는 업체들이 속만 태우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