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5.8℃
  • 연무서울 7.2℃
  • 연무인천 6.7℃
  • 구름많음원주 9.2℃
  • 연무수원 8.4℃
  • 구름많음청주 11.4℃
  • 연무대전 9.7℃
  • 구름많음포항 10.7℃
  • 구름많음대구 11.7℃
  • 연무전주 10.5℃
  • 구름많음울산 10.7℃
  • 구름많음창원 9.6℃
  • 구름많음광주 10.7℃
  • 구름조금부산 10.5℃
  • 구름조금순천 9.2℃
  • 연무홍성(예) 9.9℃
  • 구름많음제주 12.3℃
  • 구름많음김해시 10.3℃
  • 구름많음구미 10.4℃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슈트라우스의 비극 오페라 '엘렉트라', 대구국제오페라축제서 국내 초연

10월 20~21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세 번째 메인오페라로 '슈트라우스'의 '엘렉트라'를 오는 20, 21일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 위에 올린다.

 

오페라 '엘렉트라'는 '살로메'와 함께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바그너'의 영향을 받아 작곡한 2편의 비극 오페라 중 하나로, 고대 그리스 신화를 바탕으로 한다. '엘렉트라 콤플렉스'와 관련된 '소포클레스'의 비극 3부작에 기초한 내용이며, 작곡가 슈트라우스와 극작가 휴고 폰 호프만슈탈의 첫 공동 작품이다.

 

특히 음악적 요소로 심리묘사에 능했던 슈트라우스의 작곡기법이 나타나는데, 끊임없이 진행되는 음악과 대규모의 오케스트라는 문학적, 연극적 요소를 긴밀하게 이어나가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13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불가리아 소피아국립오페라 발레극장'이 대표 프로덕션을 맡았다. 지휘자 '에반-알렉시스 크라이스트 (Evan-Alexis Christ)'가, 연출은 지난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투란도트'를 연출했던 '플라멘 카르탈로프 (Plamen Kartaloff)'가 나선다.

 

'엘렉트라'는 전체 1막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주인공 '엘렉트라'를 맡은 소프라노에게는 가혹한 작품이라 볼 수도 있다. 극 초반부터 모놀로그를 비롯해 가창, 광란의 춤까지 선보여야 하며, 1시간 50분의 러닝타임 내내 무대 위에 있어야 하기 때문에 강한 체력도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번 무대에는 두 명의 '엘렉트라'가 무대에 선다. 소피아극장 무대에서 주요 오페라의 주역을 맡은 소프라노 '릴리아 케하요바 (Lilia Kehayova)'와 신예 아티스트 소프라노 '디아나 라마르 (Diana Lamar)'가 그 주인공이다. 엘렉트라 외의 주요 배역과 조역, 제작진 등 총 37명에 이르는 불가리아 현지 제작 및 출연진이 내한해 최고의 무대를 선사한다.

 

연주는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가 하고, 2023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출신 성악가 5명도 출연한다.

 

관람은 VIP석 10만원,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 B석 2만원. 053-666-6000.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