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많음인천 19.0℃
  • 구름많음원주 20.3℃
  • 구름많음수원 20.0℃
  • 구름많음청주 20.9℃
  • 구름조금대전 22.5℃
  • 구름조금포항 27.7℃
  • 구름조금대구 27.2℃
  • 구름조금전주 22.2℃
  • 맑음울산 26.8℃
  • 구름많음창원 26.5℃
  • 구름많음광주 23.8℃
  • 맑음부산 25.6℃
  • 구름많음순천 24.3℃
  • 흐림홍성(예) 19.6℃
  • 흐림제주 25.1℃
  • 맑음김해시 28.1℃
  • 구름많음구미 24.8℃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KAIST 뉴욕캠퍼스 설립 본격화… 대전시 글로벌 무대 진출 디딤돌

21일 카이스트-뉴욕시 협력 협정… 카이스트-뉴욕대 공동캠퍼스 현판 전달
국내 대학 최초 외국캠퍼스 설립…내년부터 인공지능(AI) 등 공동연구 착수

 

 

KAIST의 미국 뉴욕 진출이 본격화됐다. 내년 국내 대학 최초로 해외 공동캠퍼스 설립을 위한 조인트캠퍼스를 조성하게 되면서 대전시는 글로벌 무대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KAIST는 21일 오후 4시(미국 현지시각) 미국 뉴욕시 뉴욕대학교(이하 NYU) 킴멜센터에서 열린 KAIST-NYU 조인트 캠퍼스 현판전달식을 하고 뉴욕시와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광형 KAIST 총장과 앤드류 해밀턴 NYU 총장, 이장우 대전시장,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이상래 대전시의장 등이 참석했다.

조인트캠퍼스는 뉴욕대의 우수한 기초과학 및 융합연구 역량과 KAIST의 과학기술 역량을 결합해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중심의 혁신적인 캠퍼스를 건설한다는 목표로 구상됐다.

이번 현판전달식을 시작으로 양 대학은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공동 연구에 들어간다. 연구주제로는 인공지능(AI) 사이언스, AI융합뇌과학, AI 응용 사이버 보안, 디지털 정보보안, 지속가능한 첨단 스마트 도시·환경 등에 중점을 둔다. 현재 교수진 및 연구진 선정에 착수한 상태다.

조인트캠퍼스는 공동연구과정 운영을 위한 본부로 사용된다. KAIST도 대전 본원 캠퍼스에 협업공간을 마련해 NYU 소속 교수진, 연구진이 방문 시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이 확정되면서 대전지역 우수 인재, 기업 등이 글로벌 무대로 진출하기 위한 디딤돌이 마련될 전망이다. 교육, 연구, 창업 분야 교류는 물론 지역 경제발전과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도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같은 날 윤석열 대통령은 뉴욕대에서 열린 2부 행사로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뉴욕 선언' 연설을 진행한 뒤 이장우 대전시장을 만나 이번 협정의 중요성과 긴밀한 협력을 강조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장우 대전시장도 "이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대전 스타트업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이와 관련 KAIST의 1만㎡(약 3000평) 부지 내 국·시비를 투입해 스타트업 500개가 입주할 수 있는 창업보육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다.

이 시장은 또 같은 장소에서 열린 'Business Day in NY' 행사에서 과학도시, 카이스트 등 외국인 투자유치환경과 다양한 외국인 투자 지원정책을 설명하고, 나도반도체·우주항공·바이오헬스·방위산업 등 대전시 전략산업 육성 정책을 홍보하며 투자유치 활동을 벌였다.

이어 '한·미 스타트업 서밋' 행사장을 찾아 기업 간 우수 협력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대전시 스타트업 지원정책을 설명하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이 시장은 22일(현지시간) 폐철도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재탄생된 하이라인 파크 및 허드슨 야드 등 도시재생지역과 액셀러레이터인 창업지원센터(ERA)를 방문한다. 23일에는 뉴욕한인회 및 충청향우회 회원들과의 면담을 끝으로 미국 일정을 마무리하고 대전 UCLG 총회 홍보를 위해 튀르키예 이스탄불로 이동한다.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진나연 기자  정인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