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30.0℃
  • 흐림서울 22.8℃
  • 안개인천 20.1℃
  • 구름많음원주 24.9℃
  • 흐림수원 25.0℃
  • 구름많음청주 27.6℃
  • 흐림대전 26.8℃
  • 흐림포항 29.7℃
  • 흐림대구 30.6℃
  • 흐림전주 25.7℃
  • 흐림울산 26.6℃
  • 흐림창원 25.9℃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2.8℃
  • 흐림순천 25.4℃
  • 흐림홍성(예) 24.4℃
  • 흐림제주 25.8℃
  • 흐림김해시 26.0℃
  • 흐림구미 29.4℃
기상청 제공
메뉴

(제주일보) 장례문화 무덤에서 '화장'으로...자연장지도 포화 상태

도내 유일 자연장지 한울누리공원, 5월말 현재 안장기수 451기 불과
매년 2500기 안팎으로 화장 유골 안장...올해 8월이면 자연장지 만장
안동우 시장, 대체 자연장지 동부공설묘지 방문...7월말 임시 개장나서

 

제주시 용강동에 유골 3만기를 안장할 수 있는 동부공설묘지가 오는 7월말 조기에 문을 열면서 자연장지 포화 문제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23일 제주시에 따르면 부지 8만8463㎡의 동부공설묘지에 3만기를 수용할 수 있는 자연장지(4만㎡)와 추모관(400㎡), 주차장(8274㎡)을 조성한다. 총 사업비는 40억원이 투입됐다.

동부공설묘지는 당초 5월말 준공 예정이었으나 레미콘과 화물연대 파업으로 잔디장 내 경계석 설치와 인도 조성에 필요한 시멘트를 한 달 넘게 공급받지 못해 현재 공정률은 50%에 머물렀다.

제주시는 잔디가 식재된 묘지 동쪽 구역에 콘크리트를 타설, 임시로 문을 연 후 오는 10월 공식 개장하기로 했다.

2009년 문을 연 동부공설묘지는 당초 7931기의 무덤(봉분)을 설치할 수 있는 묘역으로 조성됐다. 그런데 장례 문화가 매장에서 화장(火葬)으로 빠르게 변하면서 현재까지 단 1기의 무덤도 들어서지 않았다.

반면 도내 유일의 자연장지인 한울누리공원은 제주시 연동 산 134의 1 일대 3만4117㎡에 43억7000만원을 들여 2012년 4월 개장했다.

제주시는 한울누리공원은 20년 이상 사용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10년 만인 올해 8월 포화에 이르게 됐다.

이곳은 2만371기를 안장할 수 있으나 화장률 증가로 매년 2500기 내외의 유골이 안장되면서 5월 말 현재 남은 묘역은 451기에 불과하다.

제주지역은 조상 대대로 경작해 왔던 밭이나 중산간 일대에 봉분과 산담을 쌓고 유골을 안장했다. 그런데 저출산 고령화로 벌초 등 묘지관리를 할 인력이 부족해지면서 화장률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장례 문화에 대한 도민들의 의식 변화로 제주지역 화장률은 2001년 16.1%에서 2010년 48.3%, 2020년 77.8%로 급증했다. 지난해는 80%에 육박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날 동부공설묘지 조성 현장을 찾은 안동우 제주시장은 “한울누리공원은 오는 8월 말 포화에 이르는 만큼, 동부공설묘지 일부 구역에 대해 7월 중 공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조기에 개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추모객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추모관 등 편의시설 설치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자연장지 이용료는 40년 동안 제주도민은 잔디형·수목형 10만원, 정원형은 30만원이다. 이 기간이 만료되면 유골과 묘역에 모든 권한은 제주도로 귀속된다.
 

 

 

좌동철 기자 roots@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