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3.3℃
  • 흐림인천 22.3℃
  • 흐림원주 22.1℃
  • 흐림수원 23.5℃
  • 흐림청주 22.2℃
  • 흐림대전 21.5℃
  • 흐림포항 17.9℃
  • 흐림대구 18.2℃
  • 전주 22.1℃
  • 흐림울산 16.9℃
  • 창원 18.1℃
  • 광주 19.5℃
  • 흐림부산 18.6℃
  • 흐림순천 18.8℃
  • 홍성(예) 21.8℃
  • 제주 19.3℃
  • 흐림김해시 18.7℃
  • 흐림구미 19.1℃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민주 "尹 폭주 막아야"…국힘 "국정 운영 안정"

URL복사

충청 주도권 장악 여야지도부 대전 총집결
勢 결집 나서며 본격 경쟁…중원 표심 구애

 

6·1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충청의 주도권 장악을 위해 여야가 세(勢)결집에 나서며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다. 여야 지도부와 당 대표급 인사들은 17일 대전으로 총 집결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중원 표심 구애와 서로를 향해 맞불로 지지층 결집을 호소하는 등 총력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대전 유성구 호텔 ICC에서 6·1 지방선거 필승결의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과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 장철민·황운하·박범계·조승래 국회의원,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5개 구청장 후보자 및 출마자 전원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윤호중·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협치 공세와 국민의힘 공천 결과를 지적하며 민주당의 승리를 호소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대전 승리는 대전시민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릴 국민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국정 운영에 안하무인이고, 국민의힘은 시장후보로 대전의 전과범 막말 정치인을 공천했다"며 "공금 횡령 경력 있는 분께 대전을 맡길 순 없다. 허위 공문서나 작성하는 자에게 대전시민을 맡길 순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막말 전문가로서 심심하면 종북 색깔론을 들고나오는 이장우 후보가 어떻게 대전시의 품격을 지키고 시민의 민생을 챙길 수 있겠냐"며 "허태정 후보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박범계 국회의원(서구 을)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비판하고 나섰다. 윤 대통령에게 국민들과 소통하고 결코 폭주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전달하기 위해 악수를 청했지만 정신 살아있는 균형발전 지방분권에 대한 내용이 한 마디도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문재인정부의 마지막 법무부 장관이자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대립각을 보였지만 전날 국회에서 진행된 시정연설 전 윤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하며 이목이 집중된 바 있다. 박 의원은 "취임사에는 노무현 정부,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며 "대전·세종·충남·충북은 고 노무현 대통령이 말씀하신 국가 균형발전의 산실이다. 반드시 허태정 2기 시정을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닻을 올린 윤석열 정부 뒷받침에 나선 국민의힘 지도부도 대전을 찾아 출마 후보자들과 함께 '전승' 의지를 다졌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이준석 당대표와 김기현 중앙선대위 중앙선대위 선거대책위원장, 시장·구청장·광역의원·기초의원 후보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대책위원회 구성·발대식'을 갖고 시정탈환과 지방선거 압승을 위한 세결집을 도모했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선대위 구성원들은 '원팀'이라는 점을 내세우고 본격적인 지방선거 체제에 들어갔다. 정용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모두 원팀이 돼 6월 1일 반드시 대전에서 압승하자"며 "이를 바탕으로 국정운영 안정을 이루고 시민들이 마음 편하게 생업에 전념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내자 말씀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주당을 겨냥해 무능론과 심판론을 펴냈다. 양홍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지난 대선은 상식과 공정, 정의 그리고 경제와 외교안보를 망가뜨린 문재인 정권의 심판이었다"며 "이번 지방선거는 무능의 민주당 대전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대표는 "대통령 하나 바뀌고는 나라가 크게 안 바뀐다. 대통령이 일을 하려고 하면 의회가 바뀌어야 하는데 민주당 180석 하는 것을 보라"며 "대전 역시 이장우 후보 한명 당선으로 바뀔 수 없다. 여기 계신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후보 모두 이번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있어야 지난 10년의 정체를 뒤로하고 대전이 빠르게 바뀔 수 있다"고 역설했다.

 

 

김지은 기자 write0728@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