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1℃
  • 맑음강릉 18.6℃
  • 천둥번개서울 17.9℃
  • 대전 19.4℃
  • 흐림대구 19.1℃
  • 울산 19.0℃
  • 흐림광주 20.1℃
  • 부산 18.8℃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8.9℃
  • 맑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북 우리가락 우리마당, 무관중 온라인 공연으로 개막

전통문화마을 주관, 6~10월 토요일마다 전주소리문화관서 공연
우리 국악의 신명 담아…순창·부안·진안지역순회공연도 계획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국악과 우리 가락으로 삶을 이야기한다.

㈔전통문화마을이 주관하는 ‘2020 전북 우리가락 우리마당’이 지난 27일 오후 5시 무관중 온라인 공연으로 개막했다.

오는 10월 24일 폐막식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전주소리문화관에서 ‘우리가락! 삶을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국악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한 실시간 온라인 중계로 공연을 선보인다.

‘삶의 위로를 주다’를 주제로 한 개막공연으로는 전통연희극 ‘히히낭락’이 무대에 올랐다. 풍물 굿으로 마을의 안녕과 화목을 유지하며 살아가는 농악마을 사람들의 삶과 마을 굿을 전승하며 살아가던 주인공이 겪는 갈등의 과정을 그렸다.

이 공연은 남녀노소와 외국인들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내용으로 작품 속에 나오는 노동요를 직접 배우고 불러보는 시간이 됐다. 또한 고령화와 인구감소, 기계화로 잊혀져가고 있는 전통적인 농촌마을의 모내기 풍경, 전통 상례의식 등 우리의 전통 생활양식 등을 재현해 감동을 더했다.

개막공연 이후에는 △7월 ‘고난 극복의 힘을 얻다’ △8월 ‘삶의 희망을 노래하다’ △9월 ‘우리가락! 삶을 이야기 하다’ △10월 ‘우리가락! 신명나는 우리 삶터’라는 주제로 도민들에게 우리 국악의 신명과 흥겨움을 전할 예정이다.

전주 외에도 순창·부안·진안군으로 찾아가는 공연을 연계 추진함으로써 지역 내 시군별 편차를 보이는 문화 예술의 쏠림 현상을 완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우리가락 우리마당’은 지난 2007년부터 전국 주요 지역에서 출발했다. 그 중 ‘전북 우리가락 우리마당’은 우수 공연 단체로 선정돼 올해로 14번째 공연을 맞았다.

이를 통해 전북지역을 비롯한 우수 공연예술단체의 활동을 지원하고, 보다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여 전북도민의 자긍심을 높여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관단체인 ㈔전통문화마을은 전국 운영단체 중 최우수단체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전북 우리가락 우리마당 총감독을 맡은 김진형 전통문화마을 이사장은 “도내 역량 있는 전통 예술 공연 단체와 예술인들을 선정하고 전북은 물론 전국에서도 주목받는 수준 높은 출연진으로 공연을 구성했다”며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전북 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