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조금인천 29.5℃
  • 흐림원주 29.4℃
  • 구름많음수원 30.4℃
  • 구름많음청주 30.8℃
  • 흐림대전 30.2℃
  • 구름많음포항 30.9℃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전주 29.0℃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창원 28.4℃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순천 28.7℃
  • 홍성(예) 29.4℃
  • 구름많음제주 31.8℃
  • 구름많음김해시 31.4℃
  • 흐림구미 29.9℃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알펜시아 매각 2개 기업 경쟁 낙찰가 7,800억원 이하 전망

URL복사

매각 성사 임박 24일 최종 결정

 

 

속보=평창 알펜시아리조트 공개 매각에 국내 기업 2곳이 인수를 위한 입찰보증금(본보 21일자 1면 보도)을 납부했다. 수천억원의 부채로 하루 4,300만여원의 이자를 납부하게 했던 알펜시아가 최종 매각으로까지 이어질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강원도개발공사에 따르면 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진행된 알펜시아리조트 5차 공개매각 개찰 결과 국내의 2개 업체가 예정가 이상의 보증금을 납부하면서 유효한 입찰이 성립됐다. 이들 기업은 입찰보증금 납부 기한인 지난 18일 오후 3시까지 인수 의향 가격의 5%를 보증금으로 납부했다.

지난해 10월30일 1차 매각 공고 이후 5차례의 공개 입찰과 2차례의 수의 매각 등 총 7회의 매각이 진행되는 동안 2개 이상의 기업이 입찰 보증금을 납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1년 정부의 매각명령 이후 10년 만에 매각 성사 직전까지 온 것이다.

공사 측은 이날 2개 기업의 보증금 납부액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최종 매각가는 앞선 제4차 공개 입찰 당시 가격인 7,800억원 이하인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낙찰자는 오는 24일 선정된다. 이후 두 달간의 본 실사와 계약 협상을 거쳐 최종 계약은 올 8월23일 이뤄진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주무대였던 평창 알펜시아는 올림픽 유치와 성공 개최에 중요한 몫을 담당했으나 건설 비용 1조6,376억원 중 1조189억원이 고스란히 빚으로 남았다.

현재까지 2,500억여원의 원금을 갚았으며 이자는 무려 3,700억원 가량을 냈다. 지난해 발생한 이자만 156억원으로 하루 평균 4,300만원이다. 현재 남은 부채 잔액은 7,728억원이다. 강원도와 강원도개발공사는 재정 부담 완화를 위해 2011년부터 매각을 추진해 왔다.

최기영기자 answer07@kw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