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5.6℃
  • 구름조금인천 14.6℃
  • 흐림원주 15.6℃
  • 흐림수원 15.2℃
  • 청주 15.4℃
  • 대전 16.0℃
  • 포항 13.9℃
  • 대구 14.1℃
  • 흐림전주 15.3℃
  • 울산 14.1℃
  • 창원 14.9℃
  • 구름많음광주 15.6℃
  • 부산 14.5℃
  • 흐림순천 16.4℃
  • 흐림홍성(예) 15.7℃
  • 구름많음제주 16.3℃
  • 구름조금김해시 14.9℃
  • 구름조금구미 16.6℃
기상청 제공
메뉴

문화관광일반

전체기사 보기

(대전일보) [대일응접실] "세 번 먼저 숙이면 상대도 고개를 숙인다"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우송 대종사

대담=장중식 취재1부장 불기2565년 음력 4월8일 부처님오신날. 유난히 긴 코로나19 여파 속에 맞은 '사월초파일'은 말 그대로 온 산하가 부처다.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5월만큼 봄비가 흠뻑 산천을 적셔 신록이 짙어지는 계절,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시기로 1년 중 제일 좋은 날로 전해진다. 과거 성현이 오면 감옥수문을 개방해 맺힌 마음도 다 봄바람에 풀어 버리고 갇혀 있던 새들을 전부 방생해 날려 보낸 날이기도 하다.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충남 예산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우송(사진·대종사) 스님을 만났다. 불교계의 원로이자 천년고찰 수덕사 큰 스님으로부터 부처님 오신날의 의미와 사부대중들에게 전하는 화두와 설법을 함께 했다. ◇만물이 생동하는 계절 = "초월의 눈동자와 자비의 미소, 초파일에 부처의 미소가 젖어 든다. '천상천하 유아독존'. 내가 눈을 떴을 때 벌어진 세상이니까, 이 세상은 내 업장이고, 내 책임이다. 내가 뜨거운 가슴으로 세상을 안고, 용서하는 날이 초파일"이라며 말문을 연 달하우송 스님. 스님은 최근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자신이 생각하는 상식과 반대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동안거 해제에 들어갔다. '동안거'는 스님들이 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