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조금인천 29.5℃
  • 흐림원주 29.4℃
  • 구름많음수원 30.4℃
  • 구름많음청주 30.8℃
  • 흐림대전 30.2℃
  • 구름많음포항 30.9℃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전주 29.0℃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창원 28.4℃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순천 28.7℃
  • 홍성(예) 29.4℃
  • 구름많음제주 31.8℃
  • 구름많음김해시 31.4℃
  • 흐림구미 29.9℃
기상청 제공
메뉴

문화관광일반

전체기사 보기

(대전일보) 시간이 멈춘 서천 판교, 국가등록문화재 된다…7개 건축물 역사·문화적 가치 인정

문화재청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 서천군 판교역 일원 1930년대 건물 문화재적 가치 인정받아

1930-1970년대까지 서천군 판교역 일원에 건립된 건축물이 국가등록문화재로 이름을 올린다. 충남도는 2일 서천군 판교역 일원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지난 5월 문화재청에 국가등록문화재 등록을 신청했고, 문화재청은 6-7월 1차·2차에 걸친 현지조사를 거쳐 이날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등록 예고된 서천군 판교면 현암리 일원 2만 2965㎡ 규모의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은 1930-1970년대 건립된 건축물 7개소가 개별 문화재로 포함됐다. 생활사적 변화를 알 수 있는 동일정미소, 동일주조장, 장미사진관, 오방앗간(삼화정미소), 일광상회, 구 중대 본부, 판교극장 등 7건의 문화유산은 근대 도시경관과 주거 건축사, 생활사 요소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충남도는 설명했다. 특히 판교의 산업시설 중 현존하고 있는 유일한 주조장으로서 원형 대부분을 유지하고 있는 동일주조장은 과거 판교지역의 근대기와 번영기를 대표하는 역사·상징적 산업시설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또, 판교를 가장 대표적으로 상징할 수 있는 지역 쌀 유통의 주요 산업시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