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3.4℃
  • 흐림서울 22.9℃
  • 구름많음인천 23.5℃
  • 흐림원주 23.0℃
  • 구름많음수원 24.0℃
  • 흐림청주 23.8℃
  • 흐림대전 23.5℃
  • 포항 26.0℃
  • 흐림대구 24.1℃
  • 구름많음전주 23.7℃
  • 울산 23.6℃
  • 흐림창원 24.0℃
  • 흐림광주 22.5℃
  • 천둥번개부산 22.6℃
  • 흐림순천 22.6℃
  • 흐림홍성(예) 24.6℃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김해시 23.6℃
  • 흐림구미 22.3℃
기상청 제공
메뉴

(제주일보) “원희룡 지사 중도사퇴 유감”

URL복사

2일 좌남수 의장 등 도의회 의장단 입장문 발표..."도정 감시.견제 기능 강화, 도민불안 덜겠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2일 대권 도전에 나서기 위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중도사퇴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와 지역 현안 등 행정수장이 없는 도정공백 우려에 대해 제주도의회가 도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의 기능을 대폭 강화해 도민들의 걱정과 불안을 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경·추자면)과 의장단은 이날 오후 의장 집무실에서 강재섭 제주도 총무과장으로부터 원 지사의 사임통지서를 제출받은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도지사 사퇴에 따른 제주도의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좌 의장은 “제주출신으로 대통령 선거 출마 도전이라는 점은 매우 뜻 깊고 환영할만한 일”이라면서도 “코로나 대응과 4·3해결 마무리, 제2공항 갈등해소, 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립 등 산적한 현안 해결을 위해 도민과 약속한 임기를 끝내지 못하고 조기에 사퇴해 도정 공백이 한층 우려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게 돼 깊은 유감”이라고 표명했다.

특히 좌 의장은 행정부지사 권한대행 체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전했다.

그는 “도지사,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 3인의 도정 지휘체계도 도지사 사퇴와 함께 정무부지사까지 자동면직 됨에 따라 앞으로 남은 11개월 동안 행정부지사 1인 권한대행으로 축소된 비상체제로 운영될 수밖에 없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좌 의장은 원 지사 사퇴와 함께 자동 면직되는 정무부지사와 관련해 “도지사와 행정·정무부지사 세 명이 하던 일을 행정부지사 혼자 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의회 입장에서는 남은 기간 공백을 줄이기 위해 정무부지사 임명 절차를 밟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좌 의장은 도민들의 불안과 걱정을 덜기 위한 도의회의 역할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도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의 기능을 대폭 강화해 도정현안을 한층 더 챙기겠다”며 “도정은 도의회와 더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하고, 도의회도 그 어느 때보다 집행부와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좌 의장은 “도민 행복과 제주발전을 위해 제주도정과의 공동 책임자로서 현재의 비상국면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 도민을 위한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도정을 향해 “시급한 현안들이 권한대행을 이유로 중단되거나 지연돼선 안된다”며 “특별자치도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방분권 실현과 도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민생경제 안정과 도민 불편 해소에 행정력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승범 기자 ksb2987@jejunews.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