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3.2℃
  • 구름많음서울 30.1℃
  • 맑음인천 29.7℃
  • 흐림원주 31.0℃
  • 구름많음수원 30.2℃
  • 흐림청주 30.7℃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포항 31.8℃
  • 구름조금대구 32.1℃
  • 흐림전주 28.9℃
  • 구름많음울산 30.9℃
  • 구름많음창원 29.8℃
  • 흐림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31.3℃
  • 흐림순천 29.5℃
  • 흐림홍성(예) 28.8℃
  • 구름많음제주 31.9℃
  • 구름많음김해시 32.5℃
  • 구름많음구미 30.4℃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지도엔 ‘0’뿐… 남은 백신 구하기 허탕

URL복사

[잔여백신 예약 서비스 첫날] 창원·김해 등 도내 지역 네이버·카카오 앱서 조회해보니
대부분 없거나 있어도 금방 ‘0’… 한때 시스템 먹통·지연에 오류도

27일부터 코로나19 잔여백신 접종 조회와 예약 서비스가 시작됐지만 많은 시민이 남은 물량을 찾기 어려워 허탕을 쳤다.

 

보건당국이 이날 네이버와 카카오 앱으로 30세 이상을 대상으로 잔여백신 조회와 예약 시스템 시범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카카오 예약 서비스가 한때 시스템 장애로 먹통이 되기도 했으며 두 앱 모두 종종 지연 현상이 나타났다.

 

취재진은 창원시와 김해시, 통영시 등 도내 각지에서 지역 병·의원들의 잔여백신을 조회해 봤지만 ‘잔여백신 보유 병원이 없습니다’라는 메시지만 나왔으며, 지도 앱에는 해당 위치 의료 기관에 백신이 없음을 뜻하는 숫자 ‘0’만 가득했다.

 

 

 

창원시 마산회원구 석전동에서 남은 백신량을 앱에 등록한 병원이 있었지만 시스템이 먹통돼 결국 전화 예약을 진행했다. 이 병원 관계자는 “오후 4시 노쇼 백신 등록 후 5분 만에 6명이 전화를 걸어 예약을 마쳤다”면서 “30분간 30여통의 전화 문의가 이어졌다. 이렇게 많은 전화가 올 줄 몰랐다”고 전했다.

 

오후 4시 9분 카카오 앱에서 창원시청 인근 한 병원도 4~6개의 백신이 남아있다는 노란색 표시가 떴지만, 단순 오류였을 뿐 예약은 불가했다.

 

주변 창원시보건소와 병·의원 등 최대 5곳까지 잔여백신이 생겼을 때 톡으로 알려주는 알림 신청도 넣어봤지만 연락은 없었다. 이모(32·창원시 성산구)씨는 “잔여백신은 마음만 먹으면 접종이 가능할 줄 알았는데 착각이었다”며 “빨리 접종을 하고 싶어서 내일 또 기회를 노려봐야겠다”고 말했다.

 

사정은 김해도 마찬가지. 카카오톡 앱 지도에 대부분 물량이 없고 부원동과 진영 일대 등에서 일부 잔여백신이 있는 병원이 나타났지만 예약은 어려웠다. 한 병원의 경우 잔여백신이 7개로 나왔지만 실제 백신은 없었다. 이 병원 관계자는 “카카오와 네이버 앱이 동시에 운영되다 보니 잔여백신이 다 떨어진 게 바로바로 취합이 안 되고 오류가 발생하는 것 같다”며 “4시까지 접수를 했지만 그 이후로도 앱에 잔여백신이 남아 있는 것으로 떠서 곤혹스러웠다”고 전했다.

 

통영도 이와 비슷하게 카카오와 네이버 앱 모두에서 지역 병원의 잔여백신이 한동안 계속 ‘0’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쩌다 잔여백신이 생겨 ‘1’이 뜨는 병원이 있어도 금방 ‘0’이 되는 등 잔여백신을 예약하기가 쉽지 않았다. 지역 카페 ‘살맛나는 통영’에는 잔여백신을 찾는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다수 올라오기도 했다. 한 게시자는 “집에 아이들이 있어 백신을 미리 맞고 싶은데 검색해 봐도 전부 ‘0’으로 뜨고 있다”며 “통영에는 잔여백신이 없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용락·박준영·한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