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인천 23.0℃
  • 흐림원주 25.7℃
  • 흐림수원 25.1℃
  • 흐림청주 26.0℃
  • 구름많음대전 25.5℃
  • 흐림포항 20.3℃
  • 구름많음대구 20.7℃
  • 구름많음전주 24.5℃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창원 21.0℃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순천 23.4℃
  • 구름많음홍성(예) 23.4℃
  • 구름조금제주 24.2℃
  • 구름많음김해시 22.0℃
  • 흐림구미 21.3℃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가덕’처럼… 부산엑스포 유치, 초당적으로 뛴다

URL복사

 

 

다음 달 29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를 앞두고 안갯속인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위원장 선정 작업이 여야를 넘어선 초당적 협력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지역 정·관계와 시민사회에서는 4·7 보궐선거 이후 부산엑스포 유치에 여야 정치권은 물론 청와대와 정부도 힘을 집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최근 부산 상공인들은 이와 관련해 대통령 면담까지 요청해 둔 상태다.

 

10일 시청서 여·야·정 협약식

민관정 공동대응 모색 ‘잰걸음’

9일 박 시장·박재호·하태경 오찬

유치위원장 선정 ‘靑 역할’ 주문

상의 회장단, 대통령 면담 요청

 

박형준 부산시장은 10일 오전 부산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시정 현안 공동대응을 위한 여·야·정 협약식’을 진행한다. 협치를 통해 엑스포 유치 등 시급한 현안을 해결해 나겠다는 뜻이다. 앞서 9일 박 시장은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 박재호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이성권 정무특보와 취임 이후 처음으로 오찬 회동을 갖고 엑스포 유치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 논의했다.

 

박 시장은 “엑스포 유치위원장 결정이 시급해 여러 기업인들을 만나고 있지만, 부산시만의 노력으로는 될 수 없는 일”이라며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인들이 청와대와 정부가 의지를 갖고 움직인다고 인식하도록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도 “청와대와 정부가 적극적으로 유치위원장 인선을 위해 도움을 주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며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민주당이 선거에서 공약했던 여러 현안들도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정부는 다음 달 총리 명의로 유치신청 서한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민관이 힘을 모으고, 여야 정치권이 국가 사업인 부산엑스포 유치에 지속적으로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드러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 유치위원장 선정을 포함한 부산엑스포 유치 작업에 실질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다.

 

부산시는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성공을 위해 당장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유치위원회 구성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는다. 박 시장도 10일 이후 서울 등지를 돌며 해결에 나설 예정이다. 2023년 엑스포 유치에 성공해 2030년이라는 목표 시점이 정해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가덕신공항 건설, 공항공사 설립, 트라이포트·배후 물류단지 건설에다 신산업 재편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모든 면에서 수도권 중심주의에 밀린 부울경이 재도약할 동력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늦어도 다음 달 초 ‘부산엑스포 주제’를 확정해 국무회의에서 통과시키고, 정부 대표와 민간 유치위원장, 부산시장이 유치를 위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일정을 잡고 있다. 이에 산자부와 외교부, 해수부, 부산시, 코트라 등이 참여한 정부 유치기획단과 부산시 등은 10대 그룹 중심으로 기업을 접촉한다.

 

최근 부산상의 회장단도 엑스포 유치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으며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시민사회는 정파의 이해 관계를 떠나 정치권과 행정, 시민사회가 힘을 합해 부산월드엑스포 열기를 끌어올려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박재율 상임대표는 “부산시민을 단순히 선거를 위한 정치적 대상으로 여긴 게 아니라는 것을 정치권이 먼저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세익 기자 run@busan.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