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7.3℃
  • 연무서울 24.3℃
  • 인천 21.8℃
  • 흐림원주 20.6℃
  • 수원 20.8℃
  • 청주 20.7℃
  • 흐림대전 20.6℃
  • 포항 17.5℃
  • 대구 17.6℃
  • 구름많음전주 22.9℃
  • 울산 18.2℃
  • 창원 18.9℃
  • 광주 20.3℃
  • 부산 18.4℃
  • 흐림순천 19.1℃
  • 박무홍성(예) 20.5℃
  • 구름조금제주 28.3℃
  • 흐림김해시 19.1℃
  • 흐림구미 18.7℃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고용사회의 유령, 청년니트]'청년 무직'에 대한 인식조사

URL복사

시민 60% "개인보다 사회책임 커"…"정부, 단기 일자리수 채우기 급급"

 

시민 10명 중 6명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갖지 못하는 책임이 청년 개인에게 있다기보다는 사회적인 책임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4명은 그 해결방안으로 기업의 청년 일자리 증대를 유도하는 경제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인일보가 지난달 11일부터 20일까지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청년 무직자'에 대한 인식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전체 414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44.4%는 '어떤 청년이 무직 상태에 놓였다면 개인적 책임보다는 사회적 책임이 다소 크다'고 답했다. '사회적 책임이 매우 크다'고 응답한 사람도 20.8%나 됐다. 반면 '개인적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10.4%에 그쳤다.

만일 청년 무직에 사회적 책임이 더 크다면 필요한 해결방안으로 응답자의 가장 많은 44.7%가 '기업의 청년 일자리 증대를 유도하는 경제정책 강화'를 꼽았다. '공공일자리 증대, 청년주거복지 등 청년 일반에 대한 지원 정책 강화'(30.2%), '청년기본소득, 구직수당 대상 청년에 대한 직접적 현금지원 제도 확대'(12.6%)가 뒤를 이었다.

개인적 책임이 더 크다면 필요한 해결방안으로 전체의 25.6%가 '진로 개발을 위한 본인의 적성 파악'을 꼽았고 '일자리에 대한 눈높이 낮추기'(22.7%), '보다 적극적인 구직 노력'(13.3%)이 뒤를 이었다.

해결책에 대한 주관식 답변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한 응답자는 "신입 채용은 수요가 있어야 가능하므로 관련 사업을 키워주는 게 중요한데, 정부는 6개월짜리 단기 빅데이터 분석 등 단기 일자리 개수 채우기에 급급하다"고 했다.

"학교에서 가르치는 교육과 실무에서 필요한 직능 교육이 너무 다르다", "지자체의 직업훈련은 개인 맞춤형이 아니라 정해진 틀에서 진행돼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는다", "중구난방인 취업정보를 한곳에 모아 효율적인 구직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등 교육·취업훈련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기획취재팀

※기획취재팀

글 : 양동민, 김성호차장, 이여진기자

사진 : 김도우기자

편집 : 박준영차장, 장주석, 연주훈기자

그래픽 : 박성현, 성옥희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