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연무인천 19.9℃
  • 구름많음원주 17.0℃
  • 박무수원 19.2℃
  • 박무청주 19.1℃
  • 박무대전 18.9℃
  • 흐림포항 19.2℃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전주 20.0℃
  • 구름많음울산 18.0℃
  • 창원 19.3℃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순천 19.3℃
  • 박무홍성(예) 19.5℃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많음김해시 18.9℃
  • 흐림구미 19.2℃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新팔도명물] 광주 친환경 '퇴촌 토마토'

URL복사

팔당호가 키운 자연의 힘… 몸의 평화 지키는 '슈퍼푸드'

 

 

# 과일이냐 채소냐, 너의 정체는…
원예학적으론 채소… 미국서도 법정에서 결론
남아메리카 '고향'… 이수광 지봉유설 '남만시'

# 피로·동맥경화… 각종 질병 물리친다
광주 청정지역 재배… '벌 수정' 무농약 인증
모양 좋고 당도·산도 높아… 직거래 판매 인기

 

 

우리 말로는 '일년감', 한자로는 '남만시(南蠻枾)'. 다소 생소하지만 우리가 이맘때면 흔히 먹는 '토마토'를 일컫는 말이다.

세계 10대 푸드로 꼽힐 만큼 맛과 영양에서도 으뜸인 토마토. 힘을 내는 데 필요한 철분과 비타민이 풍부해 미국에서는 정력을 상징하며 토마토를 먹으면 늑대처럼 힘이 솟는다는 뜻에서 '늑대사과'로 불리기도 했다.

유럽에서는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 얼굴이 파랗게 된다'는 속담이 있는데 잘 익은 토마토가 의사들의 수입을 줄어들게 할 정도로 몸에 좋다는 뜻에서 나온 것이라 한다. 이처럼 전 세계인을 사로잡는 유혹의 과일, 아니 채소인 토마토.

국내 여러 산지가 있지만 경기도 광주시의 '퇴촌토마토'는 팔당호 주변 청정지역에서 재배돼 육질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기로 유명하다. 이는 수정벌을 이용한 친환경 재배가 한몫 거든다. 가장 맛이 좋다는 6월, 토마토의 계절을 앞두고 토마토의 모든 것을 살펴봤다.

 

 

 

# 붉은 빛깔의 슈퍼푸드, 토마토!

토마토의 원산지는 남아메리카의 고산지인 안데스산맥(태평양 쪽)을 따라 좁고 길게 형성됐다. 현재의 페루, 에콰도르, 콜롬비아, 칠레가 원산지다.

오늘날 페루지역에 살던 잉카 인디언들이 작고 둥근 야생의 방울토마토를 재배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의 특성을 갖춘 토마토는 멕시코의 아즈텍 인디언들이 재배를 거듭하며 상당히 큰 토마토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에 도입된 시기는 조선 시대 실학자 이수광의 '지봉유설(芝峰類說)'(1614년 편찬)에 '남만시(南蠻枾, 남쪽 오랑캐 땅에서 온 감)'라고 소개된 것을 근거로 조선 선조, 광해군 시대 이전으로 추정된다.

토마토는 원예학적으로 채소다. 원예학에서는 식용으로 이용하는 과일이 목본성 식물의 열매이면 '과일'로, 초본성 식물의 열매이면 '채소'로 규정한다. 하지만 한때 토마토가 '과일이냐 채소냐'를 놓고 미국정부와 업자 사이에 논란이 일기도 했다.

 

 

1887년 미국에서 관세법을 개정하면서 과일은 수입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채소에는 세금을 부과하는 법이 통과됐다. 당시 미국에서는 토마토 가공공장들이 생겨나고 토마토 소비가 늘어나 토마토 수입이 증가했던 시기다.

토마토가 과일로 간주된다면 많은 양의 토마토가 수입 후 저가에 팔리게 돼 미국 내 토마토 재배농부들은 어려움에 처할 수 있었다.

하지만 토마토 수입업자들은 과일로 간주되길 원했다.

뉴욕의 과일 수입업자 존 닉스는 뉴욕의 세관원 에드워드 헤든을 상대로 토마토에 10%의 관세를 부과한 것이 잘못됐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결과는 연방대법원까지 간 끝에 1893년 '토마토는 과일로 보기에는 충분히 달지 않고, 채소와 과일의 구분은 식사 때 요리로 사용하느냐, 혹은 후식으로 사용하느냐로 나뉘는데 토마토는 주로 요리로 사용되기 때문에 채소'라고 최종 결론 내렸다.

이유야 어찌됐든 토마토는 과일과 채소의 두 가지 특성을 모두 갖고 있으며 피로를 회복시켜주고 혈관 개선, 동맥경화 예방, 혈압강하 등 효과가 있는 슈퍼푸드다.

# 윙윙~ 수정벌이 재배하는 광주 퇴촌토마토

경기 광주시 퇴촌토마토는 청정지역이라 꼽히는 팔당호 주변에서 1970년대부터 재배되기 시작했다. 일반 토마토 재배방식은 토마토 수정을 위해 식물호르몬제(토마토톤)를 일일이 꽃송이에 뿌려줘야 한다.

하지만 퇴촌토마토는 벌을 이용해 수정함으로써 호르몬 수정작업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이는 노동력 절감은 물론이고 농약을 사용하면 수정벌이 살 수 없는 만큼 무농약 재배의 인증 수단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퇴촌토마토는 속이 꽉 차고 모양 또한 좋다. 당도 및 산도가 높아 고품질 토마토로 각광받고 있다. 완숙토마토를 현장 직거래중심으로 판매하고 있어 맛과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계속되고 있다.

안인상 퇴촌토마토연합회 회장은 "수정벌 재배방식 등 40여년간 축적된 재배기술 노하우로 퇴촌토마토가 생산돼 품질이 유지된다. 이런 이유로 광주시 퇴촌면이 수도권 제일의 명품 토마토 주산지가 됐다"고 설명했다.

 

 

 

퇴촌토마토의 명성을 더하는 데는 매년 6월에 3일간 개최됐던 '퇴촌토마토축제'도 한몫했다. 축제기간 토마토 수확체험, 토마토 풀장체험, 토마토 시식회 등이 열렸으며 이 기간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20년을 이어오고 있는데 아쉽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축제가 취소됐다.

그래도 너무 아쉬워 마시라. 경기 광주시 퇴촌면에 오면 볼거리가 풍성하다.

일년 내내 온갖 철새가 노니는 광주 8경 중 하나인 '경안습지생태공원'(광주시 퇴촌면 정지리 447번지)이 인근에 있고, 습지생태 자연학습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퇴촌면 원당리)도 인근에 있는데 추모관 등에서 역사 공부도 할 수 있다.

퇴촌면 우산리에 위치한 앵자봉은 꾀꼬리가 알을 품고 있는 산세를 자랑하며 해발 667m 그다지 높은 편은 아니지만 신유박해때 가톨릭교도들이 박해를 피해 숨어들어왔을 만큼 산속으로 들어가면 심산유곡에 들어선 듯하다.

한국천주교의 발상지인 천진암이 자리해 성지순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며, 올 연말에는 남한산성에서 천지암을 잇는 성지순례길이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 맛있게 토마토 먹는 팁(tip)

보통 토마토의 당도는 4~6브릭스 정도 된다. 높은 것이 8~10브릭스다. 맛있는 토마토를 육안으로 식별하는 방법은 토마토가 익으면 위 꼭지 부분에 노란색의 별모양이 생기는데 이것이 클수록 당도가 높다. 따라서 꼭지에 노란 별 모양이 있거나 큰 것을 구입한다.

토마토 섭취 시 주의사항으로는 일단 흠집 난 토마토는 먹으면 안 된다. 흠집이 난 토마토는 버리거나 뜨거운 불로 조리해야 한다. 흠집 속에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장균이나 살모넬라균 등 수많은 세균이 번식하고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씻어서는 세균이 없어지지 않는다.

토마토에 가득한 영양성분인 라이코펜을 효과적으로 섭취하기 위해서 기름을 첨가하면 체내 흡수율이 3배 이상 높아진다고 한다. 아울러 토마토에 설탕을 듬뿍 넣어 먹기도 하는데 이는 잘못된 방법이다. 토마토에 설탕을 넣으면 단맛이 있어 먹기에는 좋을지 모르나 영양 손실이 커진다.

토마토가 가지고 있는 비타민B는 인체 내에서 당질 대사를 원활히 해 열량 발생 효율을 높인다. 그러나 설탕을 넣은 토마토를 먹으면 비타민B가 설탕 대사에 밀려 그 효과를 잃고 만다.

 

 

 

보관은 어떻게 해야 할까. 토마토는 실온 보관해야 한다. 냉장고에 토마토를 보관하면 숙성이 정지되고 라이코펜 성분이 40% 감소한다고 한다. 또한 토마토 고유의 향도 사라지며 단맛도 덜하다. 그렇다고 햇빛이 보이는 곳에 보관하거나 30도 넘는 곳에 보관하면 영양분이 파괴된다.

이 모든 것을 떠나 정말 맛있게 토마토를 먹고 싶다면 경기도 광주 퇴촌면에 오시라. 갓 수확한 신선한 토마토를 청정의 기운과 함께 맛볼 수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