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0℃
  • 맑음인천 11.4℃
  • 맑음원주 7.5℃
  • 맑음수원 9.4℃
  • 맑음청주 9.8℃
  • 맑음대전 7.6℃
  • 구름많음포항 12.5℃
  • 구름조금대구 10.4℃
  • 맑음전주 8.4℃
  • 구름많음울산 12.2℃
  • 흐림창원 12.2℃
  • 구름조금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많음순천 7.4℃
  • 맑음홍성(예) 10.0℃
  • 흐림제주 13.5℃
  • 흐림김해시 12.2℃
  • 구름많음구미 8.2℃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오영수문학관, 오영수 선생 43주기 추모 행사 14일 개최

URL복사

 

오영수문학관(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은 14일 오후 3시 ‘오영수 선생 43주기 추모행사’를 연다. 행사는 추모제의, 추모음악회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추모제의는 진혼무로 시작해 헌다와 헌화, 해적이 소개, 인사 말씀, 추모사, 추모시 낭송 등으로 이어진다. 오영수 선생의 마지막 제자로 부산에 살다가 전남 보성으로 거처를 옮긴 정형남 소설가가 해적이를 소개한다. 추모시는 김민서 낭송가가 오영수 선생 소설 ‘새’를 직접 재구성한 ‘어떤 부자 이야기’를 낭송해 의미를 더한다. 소설 ‘새’는 오영수 선생이 1971년 <현대문학> 8월호에 발표한 작품으로 우리나라 조류학자 원병오 박사와 북한 새 박사인 원홍구 박사 부자 이야기를 엮은 작품이다.

 

 

다음으로 초모음악회는 대전가톨릭만돌린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들려주는 만돌린 선율로 꾸며진다. 오영수 선생 시에 심순보 작곡가가 곡을 붙인 ‘사향’과 ‘향수’를 들려준다. 만돌린은 오영수 선생이 사랑하고 즐겨 연주했던 악기다.

 

이연옥 오영수문학관장은 “울산 출신 예술가로는 처음 대한민국예술원상을 수상하는 등 단편 문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오영수 선생의 문학 혼을 기리는 행사에 많은 분이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설가 오영수(1909∼1979) 선생은 ‘갯마을’ ‘남이와 엿장수(’고무신‘으로 개작)’ ‘박학도’ ‘은냇골 이야기’ 등에 이르기까지 한국적인 소박한 인정과 서정의 세계를 그린 빼어난 단편소설 200여 편을 남긴 ‘한국 단편소설의 거장’이었다.

 

 

최학림 선임기자 theos@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