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2.1℃
  • 맑음인천 2.1℃
  • 맑음원주 1.9℃
  • 맑음수원 2.3℃
  • 맑음청주 3.2℃
  • 맑음대전 2.0℃
  • 맑음포항 5.9℃
  • 맑음대구 4.5℃
  • 맑음전주 4.0℃
  • 맑음울산 5.2℃
  • 맑음창원 4.8℃
  • 맑음광주 5.2℃
  • 구름조금부산 6.4℃
  • 구름많음순천 3.8℃
  • 맑음홍성(예) 2.2℃
  • 흐림제주 12.2℃
  • 구름조금김해시 5.2℃
  • 맑음구미 4.2℃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 재원 마련 방안 세워야”

URL복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군산출신 양기대 의원 촉구
전북신보 금융센터 건립 900억 원 규모 예상 추진
그러나 중소벤처기업부 400억 원 사용 의견에 제동
전북도 구체적인 계획 수립 등 철저한 준비 주문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임에도 뚜렷한 진척을 보이지 못하는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전북도의 역할이 더욱 강조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 광명을)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북도가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 의원은 올해 금융위원회가‘대한민국 지역특화 금융산업 발전방안 연구’를 주제로 용역을 발주, 향후 전북이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급물살을 탈 수 있어 보다 전북도가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선결 요건인 전북 국제금융센터 건립의 재원 마련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현재 전북 국제금융센터는 연내 착공을 목표로 전북도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중소기업벤처부가 신보 자산으로 센터를 건립하는 데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걸림돌이 되는 상황이다.

전북신보는 900억 원 규모 센터 건립안을 추진하고 있으나 중소벤처기업부는 신보의 현금 유동성을 문제 삼으며 자산 중 20% 이내인 400억 원까지만 센터 건립 재원에 사용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낸 것이다.

이에 도와 신보는 국제금융센터 관련 타당성 용역조사를 벌인 결과 경제적 타당성은 충분한 것으로 확인했지만 중소벤처기업부는 완강한 모습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 의원은 “이러한 상황을 예측하지 못한 것이 의아하다”며 “최근 대전광역시 역시 중기부가 건축비를 350억 원으로 제한한 사례가 있던 만큼 중기부의 400억 원 사용 권고가 예측가능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센터 건립뿐 아니라 금융기관 추가 유치, 핀테크기업, 인재양성 등도 챙겨야 한다”며 “이와 관련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진행해야 할 것이다”고 주문했다.

엄승현 esh1578@daum.net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