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많음인천 22.7℃
  • 구름많음원주 18.9℃
  • 맑음수원 22.7℃
  • 맑음청주 21.6℃
  • 맑음대전 20.3℃
  • 구름조금포항 21.4℃
  • 맑음대구 19.8℃
  • 맑음전주 21.8℃
  • 맑음울산 21.7℃
  • 맑음창원 20.4℃
  • 맑음광주 20.6℃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순천 17.2℃
  • 구름많음홍성(예) 20.6℃
  • 구름조금제주 23.7℃
  • 구름조금김해시 21.1℃
  • 구름조금구미 18.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 수장고 내년 '첫선'

URL복사

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 수장고, 내년 UCLG 대전총회 맞춰 문 연다
내년 3월 완공 예정… 하반기 개관 목표 세부준비계획 추진
소장품 1300여점·故 백남준 '프랙탈 거북선' 원형복원 전시

 

한국을 대표하는 미디어아트 1세대 작가 故 백남준 작품이 전시될 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 수장고가 내년 하반기에 문을 연다.

 

대전시는 2022년 10월 개최 예정인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대전 총회'에 맞춰 개관식을 추진해 '문화중심도시 대전'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국제적인 관광명소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시는 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 수장고 증축에 따른 소장품 이전, 전시·보존장비 제작설치 등 개관·운영을 위한 세부준비계획을 추진 중이다. '개방형 수장고'는 소장품을 과학적으로 보관하는 동시에 시민이 직접 관람할 수 있도록 하는 전시공간을 의미하는데, 현재 51%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2022년 3월 완공될 예정이다.

 

완공 이후 안정화 기간동안 개관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해 2022년 UCLG 대전총회 기간 개방형수장고를 시민에 개방한다는 게 목표다.

 

시는 오는 12월부터 8개월 간 개방형수장고 인수팀 구성·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총 2단계에 걸쳐 수장고 건축물, 장비, 통신 및 기계설비 등 인계인수 절차를 진행할 전망이다.

 

특히 소장품 1300여 점 이전과 함께 프랙탈 거북선을 원형복원해 전시할 계획이다. 세계적 걸작으로 주목받는 '프랙탈 거북선'은 비디오 아트의 거장 故 백남준 작가가 1993년 대전 엑스포를 기념해 재생조형관에 설치한 작품이다. 당시 모습을 그대로 복원해 상설 전시함으로써 개방형 수장고의 문화예술적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안전한 소장품 관리 및 업무전문성 제고를 위해 개방형수장고운영팀을 신설하고 기존 학예종합실을 전시·교육 홍보팀으로 다원화하는 등 조직개편도 진행했다. 개방형 수장고는 연면적 2654㎡로 증축되는데, 현재 수장고의 2배 규모인 만큼 체계적인 소장품을 보존·관리할 전문인력 확보에 나선다는 것.

 

또한,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정규직 4명, 기간제근로자 2명 등 총 6명의 인력을 추가 배치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립미술관 한 관계자는 "대규모 국제행사인 ULCG 대전총회를 통해서 개방형 수장고를 선보임으로써 대전지역을 넘어 세계적으로 문화예술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준비중인 예산심의 과정에서 예산안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진나연 기자 jinny@daejonilbo.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