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인천 28.3℃
  • 구름많음원주 28.5℃
  • 구름많음수원 29.4℃
  • 흐림청주 29.4℃
  • 흐림대전 29.8℃
  • 구름많음포항 30.1℃
  • 소나기대구 28.9℃
  • 구름많음전주 29.4℃
  • 흐림울산 27.6℃
  • 구름많음창원 29.6℃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8.0℃
  • 흐림순천 29.0℃
  • 구름많음홍성(예) 30.8℃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김해시 31.2℃
  • 흐림구미 28.0℃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새만금신공항, ‘논란’ 불식하고 조속 추진 총력

URL복사

2019년 예타조사 면제로 확정된 ‘새만금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절차 진행 중
17일 군산에서 새만금신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 설명회 개최
오는 8월까지 환경부에 본안보고서 제출 및 협의요청, 올해 하반기에는 공항개발기본계획 고시 예정

 

 

그간 항공 오지로 평가받았던 전북의 공항 건설 꿈은 2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1996년 가칭 전북권 신공항으로 시작한 공항 건설 사업은, 이후 김제 공항 건립 무산 등 부침을 겪었다. 상황이 반전된 것은 지난 2019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 사업에 선정되면서다.

특히, 군산 등을 포함한 전북지역은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지역 낙후도가 높아 지역경제 활력화가 절실한 실정이다. 새만금 지역의 개발 촉진을 위해 민간 투자 유치, 일본, 중국 및 동남아 등과의 접근성을 향상하는 등 국제선 신공항의 건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2019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로 확정된 새만금 신공항은 현재 기본계획 수립이 추진 중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공항개발기본계획 고시가 예정된 가운데, 그에 앞서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이 진행되고 있다. 전략환경영향평가는 해당 사업이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조사하고 예측, 평가해 해로운 환경 영향을 피하거나 제거 또는 감소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는 제도다.

계획을 수립하고 승인하는 주무 기관인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에 착수한 이후 지난 5월 초안 보고서를 제출했다. 초안을 토대로 관계기관이나 주민 의견을 수렴해 본안보고서를 작성해 제출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17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는 ‘새만금신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설명회’가 열렸다.

용역을 진행한 (주)신성엔지니어링 관계자와 국토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한 설명과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과 환경단체 관계자 등 70여 명은 신공항 추진 찬성과 반대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기도 했다.

이번 용역 초안에서는 육상식물과 동물, 생물, 법정보호종 현황에 대해 조사하고, 신공항 건립에 따른 영향예측을 통해 대략적인 저감 방안을 설명했다. 최근 환경단체가 주장하는 부실한 생태환경 조사 문제 제기에 대해서는, “현재 초안일 뿐이며 현재 1차 조사가 완료됐고, 환경단체에서 주장하는 양서류의 경우 5~6월, 장마철이 번식 시기이기 때문에 그것에 맞춰 2차 현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환경단체 등에서는 신공항 후보지인 새만금 수라 갯벌을 자체 조사한 결과 평가서 초안에는 담기지 않은 멸종위기종과 희귀생물이 다수 발견됐다는 게 비판 여론의 핵심이었다. 용역 관계자는 2차 조사를 통해 추가 보완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역사회에서도 환경단체들의 반대 여론을 무시해서는 안 되지만, 과거 백지화된 김제공항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는 여론도 거센 상황이다. 주민설명회 이후 추진될 2차 현지조사와 최종적인 본안보고서 작성이 새만금 신공항의 조속한 추진의 성패를 가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이날 주민 설명회에서 나온 내용을 포함해 보완작업을 거쳐 8월 중 환경부에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보고서 제출 및 협의 요청하고, 올해 하반기에 기본계획을 확정 고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천경석 1000pres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