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9.5℃
  • 서울 20.5℃
  • 인천 19.5℃
  • 흐림원주 21.3℃
  • 수원 19.9℃
  • 청주 21.5℃
  • 대전 21.2℃
  • 흐림포항 25.0℃
  • 대구 22.9℃
  • 전주 21.6℃
  • 흐림울산 23.6℃
  • 흐림창원 21.9℃
  • 광주 21.2℃
  • 부산 22.9℃
  • 흐림순천 22.1℃
  • 홍성(예) 21.0℃
  • 제주 24.8℃
  • 흐림김해시 22.7℃
  • 흐림구미 22.8℃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박남춘 인천시장 '설득'-남부권 '완강'… 소각장 건립 해법 녹록지않다

URL복사

 

14일 군수·구청장협의회 자원순환센터 확충 논의… 갈등 2라운드
市, 군·구 합의 새 대안 수용하나 증·신설없는 재조정 불가능 입장


인천시의 자원순환센터(소각장) 확충 계획을 둘러싼 기초자치단체와의 갈등이 2라운드에 돌입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는 1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인천 10개 기초단체장이 모인 가운데 열리는 군수·구청장협의회에 참석해 자원순환센터 확충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해 11월 인천 자체매립지 후보지와 신규 소각장 입지 후보지 발표를 사흘 앞두고 군수·구청장협의회에 참석해 시설 후보지 입지를 설명한 바 있다.

같은 달 인천시가 자체매립지와 소각장 후보지를 공식 발표한 이후 해당 지역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기초단체장들도 반대하고 있다. 이후 서구와 강화군은 서구에 새로 건립할 자원순환센터를 쓰기로 인천시와 합의했다. 계양구와 부평구도 광역자원순환센터 사용에 가닥을 잡고 있다.

남은 지역은 중구, 동구, 남동구, 미추홀구, 연수구 등 5개 기초단체다. 이 중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는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인천시의 중구 신흥동과 남동구 고잔동 자원순환센터 신규 건립은 안 된다는 입장을 내고 있다.

박 시장의 군수·구청장협의회 참석은 이들 기초단체를 설득하기 위한 2라운드 격이다. 그러나 상황이 그리 녹록하지 않다. 연수구 등 남부권 정책협의회는 여전히 자원순환센터 추가 건립을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남부권 정책협의회는 중구 생활폐기물 소각은 영종 지역에서 처리하고, 동구는 서구 신규 자원순환센터에서, 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는 친환경 신기술 도입을 전제로 기존 송도자원순환센터를 증설 없이 현대화해 쓰자는 대안까지 제시했다.

인천시는 필요한 소각 용량을 충족할 수 있는 범위에서 모든 군·구가 합의한 새로운 대안이 나온다면 수용하겠다면서도 증설·신설 없는 재조정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박 시장이 참석할 예정인 군수·구청장협의회에서 쟁점이 될 것은 이 부분이다.

박 시장은 9일 '중구 남항 소각장 예비선정 이의제기' 관련 온라인 시민청원 답변에 나서 인천시 입장을 재차 설명했다. 중구 소각장 건립으로 인근 미추홀구 용현동과 연수구 옥련동 등 인접 지역 피해가 예상된다는 내용의 해당 청원은 3천257명의 공감을 얻어 답변 요건을 갖췄다.

박 시장은 시민청원 답변에서 "주민 수용성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그래서 아직 소각시설 용량을 확보하지 못한 곳들이 서로 협의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온다면 기꺼이 수용하고 지원할 것"이라며 "다만 객관적으로 산출된 소각시설 필요 용량에 비해 기존 소각 용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증설이나 신설 없는 재조정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3면(인천 매립지 종료 키 쥔 서울 소각장… "거주지 근처 설치" 70% 찬성)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