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9.5℃
  • 서울 20.5℃
  • 인천 19.5℃
  • 흐림원주 21.3℃
  • 수원 19.9℃
  • 청주 21.5℃
  • 대전 21.2℃
  • 흐림포항 25.0℃
  • 대구 22.9℃
  • 전주 21.6℃
  • 흐림울산 23.6℃
  • 흐림창원 21.9℃
  • 광주 21.2℃
  • 부산 22.9℃
  • 흐림순천 22.1℃
  • 홍성(예) 21.0℃
  • 제주 24.8℃
  • 흐림김해시 22.7℃
  • 흐림구미 22.8℃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옛 대덕공동관리아파트 개발 차별화 고심

URL복사

창업 지원·과학기술분야 교류 공간 활용 가닥
대전시 추진 특구 재창조 사업 기능 중복 우려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에 방치돼 있는 대덕공동관리아파트 활용법을 두고 유관 기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아파트 부지 개발 방향이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과 다소 중복될 우려가 있어서다. 대전 곳곳에 창업·기술 사업화 공간과 융·복합 연구시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대덕공동관리아파트마저 비슷한 기능을 갖출 경우 기존 시설을 잠식할 블랙홀이 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9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NST는 지난 2월부터 '출연연 공동관리아파트 부지개발 관련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르면 내달 초 첫 중간보고를 열 계획인데, 사전에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초기 사업 방향을 구체화한다는 구상이다.

 

해당 사업에 대한 밑그림 완성 시기가 다가오면서 대전시와 NST, 용역사 등 유관기관의 고민은 '기능 중복 방지'에 쏠리고 있다. 앞서 이뤄진 설문조사와 선행연구에서는 이 곳을 창업 지원이나 기술사업화, 과학기술 분야의 교류·협력 공간으로 만들자는 방향이 구성됐는데, 이는 대전시가 추진 중이거나 이미 설립한 시설과 기능이 중복되기 때문이다.

 

현재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플라자와 대전테크노파크(본관동) 어울림플라자, 스타트업파크, 팁스타운 등이 운영 중이고, 여기에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일환으로 '융합연구혁신센터'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내 '마중물플라자'까지 예정돼 있다. 해당 시설들은 각각 기술창업 전진기지를 목표로 운영 중이거나 대덕특구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융·복합 연구, 과학기술계 협력·소통 기능을 이미 담당하고 있다.

 

시는 공동관리아파트 개발 사업이 향후 이 같은 방향으로 추진될 경우 기존 시설의 기능이 약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해당 사업비 규모가 3000억 원으로 추정되는 등 대규모 프로젝트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사업이 중복될 경우 기존 시설이 잠식당할 우려가 있어서다.

 

시 관계자는 "대덕공동관리아파트가 기존에 있는 창업·기업 지원 시설과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도록 밑그림을 그리는 게 필요할 것"이라며 "용역 결과를 주고 받으면서 NST와 협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 관계자는 "대전시가 추진 중인 융합연구혁신센터와 마중물 플라자 등이 기존 시설과 어떤 차별화된 역할을 할 수 있을 지 개념을 잡을 필요가 있어 보인다"며 "기능이 중복된다면 예산 낭비만 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현재 NST는 대전시에 마중물플라자 등의 기본 계획과 관련한 보고서 등 자료 제출을 요구한 상황이다. NST 관계자는 "향후 생길 과학기술 관련 공간과 중복되지 않도록 공동관리아파트 개발 계획을 설정할 방침"이라며 "이달 중으로 전문가 자문단 등을 구성해 사업을 검토하고 내달과 오는 9월 두 번의 중간보고를 거쳐 11월쯤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대덕특구 재창조 계획을 살펴봤을 때, 사실상 기능 중복을 피할 순 없을 것"이라며 "백화점처럼 이 기능 저 기능을 다 담을 순 없겠지만, 최대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기존 시설들과 어울릴 수 있는 방향을 도출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성구 도룡동에 위치한 대덕공동관리아파트는 1979년 해외 유치 과학자들의 보금자리로 마련됐으나 건물 노후화로 인해 2012년 전원 퇴거 조치 후 방치돼왔다.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