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인천 28.3℃
  • 구름많음원주 28.5℃
  • 구름많음수원 29.4℃
  • 흐림청주 29.4℃
  • 흐림대전 29.8℃
  • 구름많음포항 30.1℃
  • 소나기대구 28.9℃
  • 구름많음전주 29.4℃
  • 흐림울산 27.6℃
  • 구름많음창원 29.6℃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8.0℃
  • 흐림순천 29.0℃
  • 구름많음홍성(예) 30.8℃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김해시 31.2℃
  • 흐림구미 28.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대전시 '소진공' 잔류 방안 골머리

URL복사

중기부 산하기관 최대 규모…임대료 부담 세종 이전 검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 이전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대전시가 중기부 산하 기관의 추가 유출을 막아야 하는 또 다른 운명에 처하고 있다. 중기부 산하 창업진흥원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 이미 세종으로 이전한 기관과 달리 여전히 대전에 둥지를 틀고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을 붙들어 매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른 복수의 대안이 제시되고 있지만 실현 가능성엔 물음표가 따라붙고 있다. 중기부 산하 기관 중 최대 인원·예산 규모를 차지하는 소진공마저 대전을 떠날 경우 충청권 대표 도시로서의 위상이 뿌리째 흔들릴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게 제기되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창업진흥원은 지난해 12월 세종 이전을 마쳤고,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지난 3일부터 세종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내년 12월 세종 이전 절차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관심은 기관 이전을 둘러싼 소진공의 복안이다. 아직 '탈대전' 의사를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세종 이전 등을 포함한 다양한 선택지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중구 한 민간 건물 내 5개 층을 임대형식으로 사용 중인 소진공은 매달 수천만 원의 임대료에 부담이 적지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내부에선 '월 8000만 원 이상의 임대료를 지불하면서 대전에 남아야 하느냐'는 볼멘소리도 적지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소진공의 상주 직원은 400여 명으로, 예산 규모는 9조 1793억 원에 달한다. 창업진흥원(9000억 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1조 8000억 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1조 11억 원)보다 월등히 높다.

소진공의 이탈 가능성이 흘러 나오면서 대전시 입장에서는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되고 있다. 시는 최근 열린 더불어민주당과의 당·정 협의회에 소진공 잔류를 주요 현안 사업으로 올렸다. 중기부 세종 이전 확정과 산하기관 추가 이탈로 지역경제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며 정치권의 지원을 요청했다.

 

앞서 시는 최근 소진공과 기관 이전 관련 논의에 나섰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소진공에 기존 건물 리모델링 후 입주, 신축 사옥 마련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첫 번째 대안은 현 중부경찰서 리모델링이다. 오는 2024년 4월 신축·이전이 계획된 현 중부서 건물을 리모델링해 소진공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지상 5층, 지하 2층, 9270㎡ 규모로 현 소진공 임대 사옥과 가까운 게 장점이다.

 

다른 대안은 시가 서구 관저동에 건립 가능성을 타진 중인 '소상공인 전문 연수원' 입주다. 시는 소상공인연수원, 소상공인연합회 등 관련 기관을 한 데 묶는 전문 연수원 건립을 올해 신규 국비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허태정 시장이 지난 3월 중기부에 건립 의지를 전달한 상태로, 내년 정부 예산안에 기본설계 용역비(10억 원) 반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의 매각 결정이 완료된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화상경마장) 활용 방안도 무게감 있게 거론된다.

 

관건은 대전시와 소진공의 '동상이몽'에 그칠 수 있다는 점이다. 시는 소진공에 기존 건물 리모델링과 오는 2027년을 완료 시점으로 잡은 신규 국비 사업을 제안하고 있지만 소진공은 이에 대한 확답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전액 국비(1200억 원)로 계획된 연수원 건립은 예산 확보 여부에 따라 향후 사업 추진이 유동적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와 함께 소진공 내부에선 땅 값이 오를 대로 오른 대전에서 낡은 건물에 입주할 바엔 부지 마련이 손쉬운 세종의 새건물을 찾는 게 효율적이라는 의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져 향후 양 기관의 접점을 찾는 게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