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30.1℃
  • 구름많음인천 28.1℃
  • 구름많음원주 29.7℃
  • 구름많음수원 28.7℃
  • 흐림청주 30.7℃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포항 29.5℃
  • 구름많음대구 29.6℃
  • 흐림전주 28.3℃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많음창원 27.0℃
  • 흐림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순천 26.1℃
  • 구름많음홍성(예) 27.9℃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많음김해시 26.5℃
  • 구름많음구미 29.4℃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북 20년 미래 그린다…제4차 종합계획안 공개

URL복사

생태문명 육성, 스마트 농생명·신산업 거점 조성, 글로벌 SOC 육성 등 4대 목표
송하진 “전북의 정책성을 부각할 수 있는 사업과 초광역화에 대비한 사업 추진, 실현해 나갈 것”

 

 

전북도가 중장기 발전대책으로 전북 독자권 메가시티 구성을 통한 타지역과의 상생벨트 구축을 내세웠다.

전북도는 지난 14일 20년의 전북의 미래 발전 방향을 담은 ‘제4차 전라북도 종합계획(2021~2040)’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제4차 전라북도 종합계획은 국토교통부에서 국토기본법에 근거해 수립한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정책 방향과 연계하여 지역계획을 구체화한 전라북도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도는 사람과 자연, 기술이 공존하면서 회복력이 높은 지속가능한 사회로 전환해가는 전북의 미래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4대 목표와 발전 전략을 수립했다.

수립된 주요 목표는 △도농융합 생태문명 수도 육성, △스마트 농생명·신산업 거점 조성, △천년역사·문화·관광, △글로벌 SOC·새만금 등으로 도는 이러한 목표들이 포용과 균형, 안전, 복지라는 도민의 행복한 삶을 보장하는 기본 목표가 전제가 되어 추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도는 각 목표별 세부전략으로 경제·산업, 관광, 교통, 사회, 환경 등 8대 부문 28개 추진과제를 수립했으며 20년간의 사업별 재정투자 계획으로 120조 규모를 전망했다.

특히 사업 추진에 있어 국토 광역화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세종·충청권·수도권 연계 벨트인 혁신성장축과 새만금권 확산 및 동서 상생발전 벨트인 생태문명축을 설정해 ‘5권 6축’의 미래지향적 공간구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더불어 도내 전역을 새만금권, 중추도시권, 동북권, 서남권, 동남권의 5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권역 간 상호 연계를 통한 상생발전을 강화할 특화전략을 마련했다.

도는 미래 20년에는 전북 지역총생산액이 현재 57조 2710억 원에서 121조 1350억 원으로 11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체 산업에서 1차 산업은 7.1%에서 5.1%로, 2차산업은 31.7%에서 31.9%로, 3차산업은 54.0%에서 56.4%로 그 비중이 전환되는 것으로 내다보았다.

도는 이날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최종 보완해 국토교통부 승인 및 고시를 거쳐 최종 확정이 되면 전북도 중장기 발전전략과 환경, 지역개발, 분야별·시군별 관련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금번 제4차 도 종합계획은 디지털·그린 경제로 전환이 요구되는 환경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는 우리 도의 중장기적 미래 발전 전략이다”며 “미래의 불확실성에 선제적·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큰 틀과 정책 방향을 설정한 만큼 앞으로 우리도만의 정체성을 부각할 수 있는 사업과 초광역화에 대비한 구체적인 사업들을 추진하여 본 계획을 실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엄승현 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