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7.9℃
  • 맑음인천 10.0℃
  • 맑음원주 5.7℃
  • 맑음수원 7.3℃
  • 맑음청주 7.6℃
  • 맑음대전 6.0℃
  • 맑음포항 11.3℃
  • 맑음대구 7.9℃
  • 맑음전주 7.6℃
  • 맑음울산 9.8℃
  • 맑음창원 9.2℃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11.8℃
  • 맑음순천 2.8℃
  • 맑음홍성(예) 7.9℃
  • 맑음제주 13.5℃
  • 맑음김해시 8.6℃
  • 맑음구미 5.5℃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도시재생한다고 집값 올랐는데, 집값 올라 사업서 제외… 집값 상승의 역설

URL복사

 

 

도시재생 사업이 진행된다는 소문에 집값이 치솟은 부산 영도구 신선동 신선아파트가 정작 집값 때문에 도시재생 사업 대상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빚어졌다. 안전등급 D등급을 받을 만큼 노후화가 심한 실정이지만 대상에서 빠지면서 큰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관할 지자체는 장기 과제로 검토하기로 했다.

 

부산 영도구청은 영도구 신선동 일대 10만 9000㎡를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사업명은 ‘Fresh 신선 새로움이 싹트는 마을’이다. 영도구청은 신선동 일대 노후주택을 관리하고, 지역 커뮤니티 거점을 조성할 방침이다. 해당 사업이 최종 사업지로 선정되면 영도구청은 국·시비 180억 원을 지원받는다.

 

영도구 ‘안전등급 D’ 신선아파트

지난해보다 매매 가격 ‘배’ 상승

주택매입비 40% 초과 불가 규정에

올해 뉴딜사업 공모에 포함 안 돼

 

하지만 사업 부지 안에 있는 신선아파트에 대한 개발 계획은 이번 공모에서 포함되지 않았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규정상 재정보조사업비 240억 원(국비 120억 원, 시비 60억 원, 구비 60억 원)의 40% 이상을 주택매입비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신선아파트의 매매 가격이 지난해보다 배 가까이 상승하면서 이 규정에 어긋나게 된 것이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신선아파트는 지난해 상반기 호당 1100만~2500만 원에 매매됐지만, 지난해 12월 3500만 원까지 치솟았다. 지난달에는 4500만 원까지 올랐다.

 

신선아파트의 매매 가격은 지난해 영도구가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으로 신선동 일대를 지정하면서부터 치솟았다. 영도구가 뉴딜사업 공모 신청서를 제출한 후 주민 공청회 등을 열자 신선아파트의 집값은 가파르게 올랐다. 하지만 해당 사업은 지난해 9월 국토부 최종 선정 과정에서 탈락하면서, 낡은 아파트와 치솟은 가격만 남은 상황이다.

 

1970년 완공된 신선아파트는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미 1996년 건축물 안전성 평가에서 D등급을 받았고, 2014년과 2019년 부산시 노후공동주택 지원사업으로 시설 일부를 보수하기도 했다. 지어진 지 50년이 넘다 보니 건물 곳곳에서 빗물이 샌다. 주민들이 점차 떠나면서 전체 220호 중 134호는 빈 상황이다. 부지가 좁아 재건축 사업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본다.

 

주민 안전까지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영도구청은 사유재산인 아파트에 대해 무리하게 행정이 개입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구청 측은 신선아파트 문제를 장기 과제로 지정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부산도시공사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도구청 서정희 도시재생과장은 “신선아파트의 위험도로 따져보면 ‘E등급’ 수준일 것이다”며 “이른 시일 내에 주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살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손혜림 기자 hyerimsn@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