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5.4℃
  • 맑음서울 23.3℃
  • 맑음인천 20.9℃
  • 맑음원주 22.6℃
  • 맑음수원 22.6℃
  • 연무청주 22.9℃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포항 24.3℃
  • 구름조금대구 25.3℃
  • 연무전주 20.3℃
  • 맑음울산 21.1℃
  • 맑음창원 21.7℃
  • 흐림광주 22.5℃
  • 맑음부산 19.3℃
  • 구름조금순천 24.7℃
  • 구름조금홍성(예) 23.4℃
  • 맑음제주 21.5℃
  • 흐림김해시 22.2℃
  • 맑음구미 26.9℃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트램 정거장 추가해달라" 민원 봇물

URL복사

대전시, 교통흐름 고려 10개 안팎 늘릴 예정
지선 확대 요구엔 "현실적으로 불가능" 일축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을 둘러싼 시민들의 민원이 봇물처럼 잇따르고 있다. 트램 운행 구역에서 제외된 지역을 중심으로 거주지 인근 정거장·지선 추가를 요구하고 있는 것. 거주지에 트램이 지나가면 교통편익 증진은 물론 집값 등 부동산 가치 상승 등 지역 발전에 개인의 자산 증가 등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는 2027년 운행에 들어가는 트램의 총 길이는 36.6km(본선 33.4km, 지선 3.2km)에 달한다. 정거장은 35곳, 차량기지 1곳 건설이 예정됐다.

 

논란의 단초는 시가 정거장 추가 계획을 밝히면서 부터다. 변화된 도시여건, 유동인구, 교통흐름 등을 고려해 10개 안팎의 정거장을 더 짓겠다는 게 시의 복안이다. 이에 5개 자치구 가릴 것 없이 너도나도 정거장 또는 지선을 추가해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형국이다.

 

우선 지난해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공약 중 트램 노선 연장은 4건이다. 중구는 트램에서 제외된 지역의 지선 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서구지역의 주문은 더 구체적이다. 박병석(서구갑) 국회의장은 지난 선거에서 도마네거리-변동네거리-용문역 구간(길이 3.3km)에 대한 트램 지선 신설을 공약했다.

 

이상민(유성을) 국회의원은 전민·신성·구즉·관평동 구간의 도시철도 2호선 지선 연결을, 박영순(대덕구) 국회의원은 대덕구 노선 연장(연축·회덕역 신설) 공약을 유권자들에게 내놓았다.

 

시민들은 더 많은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2019년 트램 건설 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확정된 후 현재까지 접수된 관련 민원은 22건에 달한다.

 

국민신문고를 통한 민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유성지역은 전민동, 관평동, 용산동, 탑립동 등을 경유해야 한다는 요구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도시철도 1호선 건설에서 소외감을 느낀 대덕구 주민들의 민원도 넘쳐나고 있다. 주민들은 중리네거리-법동-읍내동-신대동-연축동-신탄진 경유 등을 검토해줄 것을 시에 요구하고 있다. 도안신도시 주민들의 '도안대로에서 도안동로로 변경' 요청도 쇄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후 사업에 속도가 붙은 이후, 속출하는 이 같은 민원을 두고 '지역 불균형 발전에 소외감을 느낀 시민들의 외침'이라는 주장과 함께 일각에선 '소모적 집단행동'이라는 시각도 없지 않다.

 

대전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수년 동안 논의를 거쳐 확정된 노선을 갑자기 변경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시민들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지선 추가 등을 검토 해달라는 요청으로 전체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전시는 2호선 트램 건설에 지선 추가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트램 건설은 예타 면제 확정 이후 지난해 12월 기본·실시설계에 들어간 터라 지선 추가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다. 다만 정거장 추가는 역간 거리가 먼 일부 구간에 한해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 하반기 1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 수립 용역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용역을 통해 2호선 건설 이후 계획에 주민들의 민원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램 노선 중 정거장 거리가 가장 먼 목원대-원앙(2.5km), 서대전-유천, 원골-목원대 구간 등이 검토 대상이 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