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11.3℃
  • 박무서울 11.7℃
  • 흐림인천 10.4℃
  • 흐림원주 11.7℃
  • 흐림수원 10.5℃
  • 흐림청주 12.0℃
  • 흐림대전 11.8℃
  • 흐림포항 14.7℃
  • 흐림대구 15.7℃
  • 흐림전주 11.2℃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창원 16.5℃
  • 광주 13.7℃
  • 흐림부산 16.0℃
  • 흐림순천 13.1℃
  • 흐림홍성(예) 10.2℃
  • 제주 13.7℃
  • 흐림김해시 17.0℃
  • 흐림구미 13.9℃
기상청 제공
메뉴

(광주일보) 5·18 계엄군 ‘차륜형 장갑차’ 운용했다

URL복사

국정원, 5·18 관련 기록물 22건 1242쪽·사진 204장 찾아 추가 제공
박지원 원장 “조사위와 적극 소통 지속적으로 자료 발굴·공개하겠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 증언을 뒷받침하는 ‘계엄군 차륜(車輪)장갑차’ 운용 모습이 담긴 국가정보원 사진 자료가 공개됐다.

이번 자료를 통해 최초 발포와 관련된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서고, ‘헬기 출동과 차륜장갑차 운용’ 등 계엄군의 전력 강화가 ‘시민군의 차륜장갑차 탈취’ 때문이라는 일부 왜곡된 주장을 뒤엎을 수 있는 계기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궤도식 장갑차에 비해 성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차륜장갑차를 이미 계엄군이 사용하고 있었기에, 시민군의 차륜장갑차 탈취가 계엄군의 헬기 및 차륜장갑차 투입의 명분이 될 수 없다는 의미다.
 

국가정보원은 5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해 22건, 1242쪽의 기록물 및 사진 204장을 찾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추가 제공했다. 이날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국정원을 찾아 이 같은 자료를 직접 검토했고, 조만간 내용도 공개할 예정이다.

진상조사위 관계자는 “국정원이 공개한 자료의 목록을 전달받았고, 사진과 영상 자료에 대한 검증 과정이 필요하다”면서 “이날 오전 검증 절차가 시작됐으며 다양한 분석과 고증, 기존 자료와의 비교검증 등을 거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제공 자료는 중앙정보부가 당시 국내 각 분야 동향을 수집ㆍ생산한 중요 보고서 17건(832쪽), 당시 국내 상황을 보도한 해외 언론 기사와 외국 정보기관 반응 보고자료 등 5건(410쪽)이 포함돼 있다.무엇보다도 국정원과 조사위가 함께 검토한 사진 204장 중에는 5·18민주화운동 초기, 시위학생 연행 사진 및 차륜형 장갑차 사진 등도 포함돼 있다.
 

진상조사위는 “차륜형 장갑차 사진의 경우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는 광주고 앞길에서 바퀴가 고장난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루어졌다. 그 장갑차를 제외하고 다른 계엄군 장갑차는 모두 궤도형이었다’는 진술과 문헌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자료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해 8월 11일, 11월 4일과 2021년 2월 9일에 이어 이번에 네 번째로 자료를 지원했으며, 지금까지 총 101건의 문서(6888쪽)와 사진 257장, 영상자료 1건을 제공했다. 이 중에는 해외 각국을 대상으로 5·18 비상계엄 배경을 설명하겠다는 계획과 해외 언론의 ‘북한 개입설’ 보도를 국내외에 홍보하겠다는 내용 등이 포함돼 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은 앞으로도 조사위와 적극 소통하고 지속적으로 자료를 발굴ㆍ지원해 5·18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간부 회의를 통해서도 ‘우리 대에 진실을 밝히지 못하면 안된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만큼, 공개 할 수 있는 자료는 모두 공개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