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16.7℃
  • 연무인천 13.4℃
  • 맑음원주 15.7℃
  • 연무수원 15.8℃
  • 연무청주 16.2℃
  • 맑음대전 17.9℃
  • 맑음포항 16.2℃
  • 맑음대구 18.0℃
  • 연무전주 16.4℃
  • 맑음울산 18.4℃
  • 맑음창원 19.3℃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21.5℃
  • 맑음순천 19.5℃
  • 맑음홍성(예) 16.9℃
  • 구름조금제주 17.0℃
  • 맑음김해시 19.5℃
  • 맑음구미 17.8℃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도내 아파트 평균 매매가 사상 첫 1억5천만원 돌파

URL복사

 

 

지난달 기준 '1억5,117만원'
지난해 6월이후 매달 상승세
신규 브랜드·외지인 투자 급증
춘천·강릉·원주 순 가격 높아


강원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사상 처음 1억5,000만원을 뛰어넘었다. 잇단 신규 브랜드 아파트 공급으로 지역 내 실수요와 외지인의 수익형 투자활동이 급증하면서 시세 과열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3월 기준 도내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1년 전보다 900만원 오른 1억5,117만원으로 통계작성이 시작된 2012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특히 평균 가격이 1억5,000만원대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월별로는 지난해 6월부터 줄곧 전월 대비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춘천이 1년 새 1,249만원 급등한 1억8,380만원으로 도내 최고였다. 최근 1억원대 프리미엄이 형성된 온의동과 퇴계동 등 신규 아파트의 시세가 급격히 오르고 있다. 해안가 주변으로 새 아파트가 들어선 강릉이 전년 대비 1,029만원 오른 1억5,852만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다. 이어 원주(1억5,666만원), 속초(1억4,067만원), 동해(1억736만원), 삼척(1억95만원) 순으로 모두 전월 대비 상승했다.

더 큰 문제는 도내 아파트 분양가격 급등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향후 신규 공급을 예정한 공급사가 높은 프리미엄과 수익형 투자활동 여파로 급등한 현재의 매매가격을 평균 시세로 파악할 경우 분양 단계에서부터 도민들의 주거 부담감이 커지기 때문이다.

도내 민간아파트의 분양가격은 이미 천정부지로 오른 상황이다. 실제로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조사결과 올 2월 기준 도내 민간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격은 1년 새 207만원 상승한 1,040만원에 달하며 첫 통계시점인 2013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성길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춘천시지회장은 “과도한 투자활동과 주택공급으로 분양시장마저 과열되면 향후 거래 침체, 주거여건 악화 등이 우려되는 만큼 적절한 수급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종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