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16.7℃
  • 연무인천 13.4℃
  • 맑음원주 15.7℃
  • 연무수원 15.8℃
  • 연무청주 16.2℃
  • 맑음대전 17.9℃
  • 맑음포항 16.2℃
  • 맑음대구 18.0℃
  • 연무전주 16.4℃
  • 맑음울산 18.4℃
  • 맑음창원 19.3℃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21.5℃
  • 맑음순천 19.5℃
  • 맑음홍성(예) 16.9℃
  • 구름조금제주 17.0℃
  • 맑음김해시 19.5℃
  • 맑음구미 17.8℃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전북 인구 결국 180만 붕괴… 청년 유출 가속화

URL복사

3월 말 기준 179만 7450명
지난 2019년 181만에서 2020년 180만에 이어 170만대
지속적으로 전출 인구 증가, 정주 여건 개선 중심 인구 정책 절실
전북도 “복합적인 인구문제 대응 위해 생애주기와 특화분야 등으로 나눠 인구 정책 준비 중”


1960~1970년대 250만명의 인구를 기록했던 전북이 가파른 청년층 유출을 막아내지 못해 결국 인구 180만명선이 붕괴됐다.

1일 전북도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북 인구는 179만 745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월 말 기준 180만 1319명보다 3869명이 감소한 수로 180만명 붕괴가 현실화된 것이다.

전북 인구 180만 붕괴는 이미 예견된 상황으로 최근 전북의 3년간 인구변화 추이를 보면 가파른 하락세가 지속됐다.

지난 2018년 183만 6832명이었던 전북 인구는 2019년 181만 8917명, 지난해 말 180만 4104명으로 급격히 하락했고 결국 올해 179만명선이 됐다.

이 같은 전북지역 내 인구 감소는 20~30대 청년 인구의 타 지역 유출이 주된 원인으로 꼽히고 있으며 청년인구 유출은 혼인율과 출생아 수를 감소하고 이어지고 있다.

또 이로 인한 지역 내 고령화를 앞당겨 고령화에 따른 생산 인구 감소로 지역 경제 쇠퇴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더욱이 이미 2018년이후부터 전북 사망자 수가 출생자 수를 앞지르는 데드크로스 현상이 가속되고 있다는 것도 인구 감소에 악재로 다가온다. 2019년 기준 도내 사망자 수는 1만4525명으로 출생아 수 8971명보다 5554명이나 많다.

전국적으로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간 진행되어온 출산장려나 귀농귀촌 등 지원을 우선하는 인구정책은 실효성이 낮아 보인다.

결국 이 같은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 기업 유치를 통한 근로자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드는게 급선무로 꼽힌다. 또한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한 정주여건 마련도 시급하다.

사회, 교육, 문화, 의료, 여가 시설을 확충해 유입된 인구의 발목을 잡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생활 전반을 반영할 수 있는 인프라 조성 없이는 인구유입 정책이 낭패를 볼 것이라는 게 지배적 시각이다.

전북도는 1조 156억 원 규모의 인구정책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저출산과 청년, 고령화 관련 생애주기 분야와 농촌활력, 다문화, 도시재생의 특화분야로 나눠 복합적인 인구문제를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인구 감소의 주된 요인 중 하나로 청년층의 유출로 꼽히는 만큼 청년정책 활성 및 정착할 수 있는 인구 정책을 준비 중이다”며 “이와 함께 고령화·중장년을 위한 인구정책 및 맞춤형 돌봄체계 확대 등 구체화되고 내실있는 인구정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엄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