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8.1℃
  • 맑음인천 9.6℃
  • 맑음원주 5.6℃
  • 맑음수원 8.8℃
  • 맑음청주 8.8℃
  • 맑음대전 8.6℃
  • 맑음포항 7.0℃
  • 맑음대구 6.8℃
  • 맑음전주 9.4℃
  • 맑음울산 7.0℃
  • 흐림창원 8.5℃
  • 맑음광주 9.2℃
  • 구름조금부산 8.3℃
  • 맑음순천 8.6℃
  • 맑음홍성(예) 8.1℃
  • 제주 11.1℃
  • 구름많음김해시 7.6℃
  • 맑음구미 5.9℃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단독] 부산교대, 부산대와 통합 MOU 체결한다

URL복사

 

 

부산교대가 부산대와의 통합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양해각서(MOU) 체결에 합의했다. 이로써 수 년에 걸쳐 거론된 양 대학의 통합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들 대학의 통합 시도는 학령인구 감소 시대에 대비한 교원 양성 체제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부산교대 일부 구성원은 물론 동창회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 통합 과정에서 진통도 예상된다.

 

부산교대는 30일 오후 교수회의를 열고 이른 시일 내에 부산대와 통합을 위한 MOU를 체결하기로 결정했다. 양 대학은 MOU 체결 뒤 교수와 직원, 학생들이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가칭)’를 꾸려 구체적인 통합 그림을 그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부산교대와 부산대가 통합되면 부산교대는 간판을 내리고, 부산대에 초등교육을 담당하는 단과대 형태로 바뀐다. 지난해 부산대 단과대별 입학정원을 보면 공대가 1134명으로 가장 많고, 사범대는 320명 수준이다. 부산교대의 한 해 입학생은 380명으로 양 대학이 통합된다면 초등교육 담당 단과대가 부산대에서 다섯번 째로 큰 단과대가 된다.

 

다만 부산교대는 학교 이름을 포기하는 대신 현재 거제동 캠퍼스에 ‘지역거점종합교원양성기관’ 구축을 통합의 대전제로 못박았다. 부산교대 캠퍼스 내에 유·초·중등·특수·평생교육 등 모든 교육 과정을 집약하는 구상을 부산대가 받아들였기 때문에 통합을 논의한 것이다. 부산교대는 만약 통합 과정에서 이런 합의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통합 논의를 중단한다는 입장이다.

 

부산교대 측이 이날 부산대와의 통합 결정을 내린 것은 학령인구 감소 원인 때문이다. 부산만 하더라도 향후 10년 내에 초등학생이 40%이상 감소한다. 이렇게 되면 부산교대 졸업생의 임용률도 떨어지게 되고, 임용율이 하락하면 목적대학의 기능을 살리지 못해 정원 감축으로 재정 압박을 초래할 수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에서도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원양성 규모를 주요 의제로 설정하고, 권역별 교대의 통합 또는 지역거점국립대학과의 통합을 주문했다. 부산교대와 부산대도 지난해 11월 통합을 전제로 한 ‘공동발전방안 기초연구’를 수행하고, ‘뉴(New) 종합교원양성체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부산교대 내부에서는 구성원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발하는 기류도 곳곳에서 감지된다. 부산교대의 한 관계자는 “대학본부가 MOU안에 대해 가부를 결정하라고 했는데, 정작 MOU 내용이 무엇인지 공개하지도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부산교대 총동창회도 지난 26일 입장을 내고 통합 반대를 분명히 했다. 총동창회는 입장문에서 “전국 10개 교대 중 유독 부산교대가 스스로 흡수 통폐합을 자청하니, 부산대와 교육부의 밀실 협약이 있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전국 교육대학 통폐합 반대 투쟁을 강력히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석하 기자 hsh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