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2.2℃
  • 맑음인천 -2.9℃
  • 맑음원주 -0.9℃
  • 맑음수원 -1.3℃
  • 맑음청주 -1.4℃
  • 구름조금대전 -0.3℃
  • 구름조금포항 4.6℃
  • 맑음대구 3.2℃
  • 맑음전주 0.3℃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창원 4.2℃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5.2℃
  • 맑음순천 -0.8℃
  • 구름조금홍성(예) -1.9℃
  • 흐림제주 3.6℃
  • 구름많음김해시 5.4℃
  • 맑음구미 2.3℃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부산엑스포 빈자리… ‘글로벌 허브도시’ 채운다

윤 대통령, 부산서 시민 간담회
"글로벌 허브도시 육성" 표명
특별법 제정·범정부 협의체 구성
가덕신공항·산은 이전·북항 개발
3대 현안 차질 없이 진행 약속
산은법 개정 조속한 처리 요청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부산이 남부권의 거점 도시가 돼야 한다”면서 “획기적인 규제 혁신, 특례 지원으로 부산의 글로벌 거점화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2030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부산 유치가 무산된 뒤 처음으로 부산을 찾아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 간담회를 주재하면서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과 이를 추진할 범정부 거버넌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깜짝 부산 방문은 엑스포 유치 무산으로 실망한 지역 민심을 달래는 동시에 글로벌 허브 도시로의 발전을 위한 비전 공유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를 위해 추진한 지역 현안 사업인 △가덕신공항 개항 △공항·철도·항만 등 트라이포트 물류 플랫폼 △한국산업은행 부산 이전 △북항 재개발사업 등의 차질없는 진행을 약속하면서 “부산은 다시 시작합니다. ‘부산 이즈 비기닝’(Busan is beginning)”이라고 외쳤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에 가덕신공항공단이 설립되고 운영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이번 국회에 반드시 반영해서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부산시가 가덕신공항과 연계해 대한항공의 테크센터를 기점으로 한 미래항공 클러스터 구축을 추진 중”이라며 “산업부도 항공산업 기술지원센터 등 인프라 구축을 통해 부산이 항공산업의 허브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획기적이고 전면적인 규제혁신과 세제감면으로 싱가포르와 비견되는 국제적인 자유 비즈니스 도시로서 기업들이 투자하고 혁신하기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디지털 신산업·금융산업 특례 부여 △글로벌 수준의 관광·휴양 환경 조성 △외국 교육기관 설립 및 영어교육 개혁 등을 건의했다. 부산시는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 특별법’ 제정을 위해 내년에 범정부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법안을 마련한 뒤 2025년에 법안을 발의해 국회를 통과한다는 로드맵을 내놓았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의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엑스포를 유치하는 것 이상으로 부산을 글로벌 거점 도시로 만드는 것이 대한민국 전체와 국민에게 더 유리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엑스포 때 많은 국가들의 전시관을 만들려고 했던 그 지역에 해상보험 등 다양한 투자은행 같은 것들이 들어와서 BNK금융그룹, 산업은행과 공조해서 지역 산업에 자금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해야 국제금융의 허브, 글로벌 허브 도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법에 ‘본점은 서울에 둔다’는 규정만 딱 지우면 어디든지 이전할 수 있다”며 “그 한 줄만 바꾸면 부산을 국제금융의 허브로 키우는 데 가장 중요한 장애가 제거되는 것”이라며 국회의 법안 처리 협조를 요청했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