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5.8℃
  • 연무서울 7.2℃
  • 연무인천 6.7℃
  • 구름많음원주 9.2℃
  • 연무수원 8.4℃
  • 구름많음청주 11.4℃
  • 연무대전 9.7℃
  • 구름많음포항 10.7℃
  • 구름많음대구 11.7℃
  • 연무전주 10.5℃
  • 구름많음울산 10.7℃
  • 구름많음창원 9.6℃
  • 구름많음광주 10.7℃
  • 구름조금부산 10.5℃
  • 구름조금순천 9.2℃
  • 연무홍성(예) 9.9℃
  • 구름많음제주 12.3℃
  • 구름많음김해시 10.3℃
  • 구름많음구미 10.4℃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경기·인천 1석씩 늘어… 경인 국회의원 최다의석 갱신할 듯

'선거구 획정안' 국회의장에 보고
인구유입 등 등가성 고려 2석 순증
평택·하남 분구… 안산·부천 통합
조정 지역 벌써부터 불만 목소리

경기·인천지역의 22대 국회의원 정수가 늘어 전국 최다 의석을 다시 갱신할 것으로 보인다.

인구 유입에 따른 표의 등가성을 고려, 현재 72석(경기 59·인천 13)에서 2석 순증해 74석으로 확대된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위원장·허철훈)는 5일 22대 총선 지역구 획정안을 국회의장에게 보고했다. 획정위안은 국회 정치개혁특위로 넘겨져 여야 합의를 거쳐 최종 의결된다.

획정위안에 따르면 경기도 1석, 인천 1석이 늘어난다. 경기 59석→ 60석, 인천 13석→14석이다. 세부적으로 경기도 평택시가 기존 갑·을에서, 갑·을·병으로, 하남시는 갑·을로 분구되고, 화성시는 갑·을·병에서 정선거구가 하나 더 늘게 된다.

인천시는 서구갑·을에서 병 선거구가 추가된다.

대신 안산의 경우 기존 상록갑·을과 단원갑·을 등 4개 선거구를 갑·을·병 3개로 통합하고 부천은 기존 갑·을·병·정 등 4곳에서 갑·을·병 3곳으로 통합한다.

이 같은 선거구획정은 인구편차 허용 범위를 적용한 것으로 하한 13만6천600명, 상한 27만3천200명으로 산정했다. 의석수가 늘어나는 지역은 갈등이 없지만, 지역이 조정되거나 통합되는 지역의 반발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로인해 선거구역 조정이 불가피한 지역도 생겼다.

기존 동두천·연천이 동두천과 양주를 합해 갑·을 선거구로, 포천·가평을 포천·연천·가평으로 통합했다. 그러나 이들 지역 여야 의원들은 모두 현실성이 없다며 국회에서 재조정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획정위의 안은 인구수로만 잘라 만든 것이기 때문에 지난 21대 획정위에서도 그랬듯, 국회에서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선거구획정위가 합리적이었나"라며 "동두천 인구가 하한 미달이라 어쩔 수 없는 상황인 것은 이해하겠지만 인구 26만명으로 충분히 단일 선거구인데 이를 둘로 쪼개니 불만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부천지역 통합 문제는 아예 당 차원에서 대응에 나섰다. 획정안이 발표되자마자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과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김영배 간사는 "국민의힘 의견만 반영된 편파적인 안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인구수 대비 선거구 현황에 따르면 대구 달서구가 조정대상에 포함되는 것이 타당하나 선거구 획정위는 오히려 경기 부천의 선거구를 4곳에서 3곳으로 줄였다"면서 "공직선거법 25조에 제시돼 있는 국회의원지역구 선거구 획정 기준을 무시하고 특정정당에 편향된 획정안을 제시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국회에 제출된 선거구획정안에 대해 국회 정개특위는 21대 의석수 현황과 생활권, 유불리를 놓고 수 싸움을 벌일 것으로 보여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