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25.5℃
  • 흐림서울 30.1℃
  • 흐림인천 27.3℃
  • 흐림원주 29.8℃
  • 흐림수원 28.0℃
  • 흐림청주 31.7℃
  • 흐림대전 30.7℃
  • 구름조금포항 24.7℃
  • 구름많음대구 27.3℃
  • 소나기전주 26.7℃
  • 구름조금울산 24.5℃
  • 구름많음창원 25.9℃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순천 26.0℃
  • 흐림홍성(예) 28.5℃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김해시 26.6℃
  • 구름많음구미 29.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코로나 재유행에 원숭이두창까지…휴가철 전염병 비상

국내·외 이동량 높은 여름, 전염병 확산 유리
정부, 원숭이두창 백신 도입·코로나 방역수칙 강조

 

 

최근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여름철 방역 우려감이 고조되고 있다. 여름 휴가를 맞아 국내·외 이동량이 증가할 경우 전염병 대 확산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26일 세계 감염병 확진 현황을 나타내는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포르투갈은 4월 말 800명대로 떨어졌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달 중순 2000명대로 급증한 데 이어 지난 23일 1400명대를 나타냈다. 이밖에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이달 초를 기점으로 확진자 수가 증가세로 들어섰다. BA.4, BA.5 등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확산과 함께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가 재확산의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국내의 경우 아직 유행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재유행에서 안전하다고 볼 순 없는 상황이다. 최근 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9697명(6월 4-10일), 7717명(6월 11-17일), 7062명(6월 18-24일) 등으로 감소 폭이 작아졌다.

또한 유럽과 마찬가지로 BA.2.12.1 등 오미크론 세부 변이가 유입된 상태에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있어 재유행 위험이 적지 않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지난 22일 중대본 회의에서 "방역당국은 올해 여름을 코로나 재유행의 도화선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로 본다"며 "지난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처음 맞이하는 여름으로, 휴가를 즐기려는 국내·외 여행객이 크게 늘고 대규모 이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첫 확진자가 발견된 전염병 '원숭이두창'에 대한 방역도 시급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원숭이두창은 해외 유입을 통해 국내 전파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출·입국을 관리해야 하지만, 시기가 여름 휴가철과 맞닿아 방역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1일 독일에서 입국한 30대 한국인 A 씨가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 위기경보 단계를 코로나19 보다 한 단계 낮은 '주의'로 올렸다. 또한 영국과 스페인 등 원숭이두창 발발 국가에서 입국한 이들에게는 발열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검역을 강화하더라도 해외 유입 환자를 막는 데 한계가 있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병의 잠복기가 길고, 감염되더라도 발열이 없거나 수두와 증세가 비슷하기 때문이다. 특히 국내 두창 백신 접종이 중단된 1978년 이후 출생한 20·30대가 이번 여름휴가를 맞아 대거 출국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환자 증가가 '시간 문제'라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지역 의료계 한 관계자는 "입국자들이 마스크를 끼고 있어 검역관이 피부 발진 여부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비해 정부는 3세대 원숭이두창 백신 도입을 진행 중이다. 현재 유일하게 원숭이두창 치료용으로 허가받은 '테코비리마트' 500명분도 내달 중 들여올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개인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올 여름휴가 대책은 자율적으로 지켜야 할 생활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며 "여행 중에는 항상 실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기본 방역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so-yearn@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