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4.0℃
  • 맑음인천 3.1℃
  • 맑음원주 4.6℃
  • 맑음수원 4.2℃
  • 구름조금청주 5.6℃
  • 맑음대전 7.6℃
  • 맑음포항 10.2℃
  • 구름조금대구 8.8℃
  • 구름많음전주 7.2℃
  • 구름많음울산 10.3℃
  • 구름조금창원 10.1℃
  • 구름많음광주 7.7℃
  • 구름많음부산 11.4℃
  • 흐림순천 6.4℃
  • 구름많음홍성(예) 4.8℃
  • 구름많음제주 13.3℃
  • 구름많음김해시 10.1℃
  • 맑음구미 8.7℃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월영동 ‘송전선로 지중화’ 주민투표 한다

URL복사

비대위, 8개 아파트 찬반투표키로
일부 입주민 ‘지중화’ 반대 입장
투표 통해 전체 의견 통일 의도

창원 월영동 송전선로 증설사업에 대한 시민갈등관리위원회의 권고안 수용을 거부한 ‘월영마을 공동비상대책위원회’가 8개 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송전선로 지중화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해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월영마을 비대위는 24일 오전 10시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은 가공선로(송전탑) 건설을 멈추고 지난 2013년 주민들과 합의한 ‘청량산 내 지중화’를 추진해야 한다”며 향후 대응 계획을 밝혔다.

 

 

 

비대위가 우선적으로 주민투표를 추진하는 이유는 지난 2013년 합의 과정과 올해 시민갈등관리위원회 중재 과정에서 ‘청량산 내 지중화’ 안이 각각 신월초 학부모와 동아2차아파트 입주민의 반대로 추진이 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주민투표로 전체 의견을 통일해 요구안을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로 파악된다.

 

비대위는 “한전은 청량산 내 지중화와 함께 전자파 차폐막 및 저감시설을 설치해 이번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시민갈등위 중재 과정에서 동아2차아파트 입주민을 상대로 진행한 찬반투표의 과정이 공정했는지 의문이 든다. 이에 재차 동아2차를 비롯한 전체 주민들을 상대로 의견을 묻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소한의 주민의 살 권리를 보장하며 대승적 차원의 공감을 이끌어 내길 바란다”며 “한전이 송전탑 건설을 강행할 경우 월영마을 8개 단지 입주민뿐만 아니라 창원시민 전체의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한전 관계자는 “사업의 조속한 마무리가 최우선인 상황에서 ‘청량산 내 지중화’ 안은 민원 발생만 없다면 검토할 수 있는 방안이긴 하다”라면서도 “주민 반대에 부딪힌 과거 사례를 되짚어보면 지중화를 재추진한다하더라도 또 다른 민원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현안대로 가공선로 건설이 맞다고 본다“고 답했다.

 

김용락 기자 rock@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