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2.4℃
  • 맑음인천 22.4℃
  • 구름조금원주 19.7℃
  • 맑음수원 18.8℃
  • 구름조금청주 20.0℃
  • 구름조금대전 18.5℃
  • 맑음포항 19.5℃
  • 박무대구 18.5℃
  • 맑음전주 20.8℃
  • 구름많음울산 19.2℃
  • 흐림창원 19.5℃
  • 맑음광주 19.9℃
  • 부산 20.6℃
  • 맑음순천 16.2℃
  • 박무홍성(예) 19.0℃
  • 제주 20.5℃
  • 흐림김해시 19.6℃
  • 구름조금구미 19.1℃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도내 병의원 200곳, 18일 집단휴진 동참

전체 1712곳 중 11.7% 휴진 신고
경상국립대 의대 교수 일부 참여

도, 업무개시명령 발령 등 조치
공공의료기관 진료 시간 연장도

18일 예고한 의사 총궐기대회와 병의원 집단휴진이 임박하면서 의료 현장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 환자들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의료계는 17일 서울대병원의 집단휴직을 기점으로 의대 교수와 개원의 등 전체 의료계가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는 반면, 정부와 각 지자체는 참여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한다.

정부는 혹시나 모를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17일부터 전국 단위 순환당직제를 실시하고, 지자체는 공공의료기관의 진료시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16일 정부와 의료계, 경남도 등에 따르면 의협이 지난 4~7일 회원 11만1861명을 대상으로 한 집단행동 찬반 투표에 7만800명이 참여, 이 중 90.6%(6만4139명)가 투쟁을 지지했고, 73.5%(5만2015명)가 휴진을 포함한 집단행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반면 정부는 지난 10~13일 전체 의료기관의 신고를 받은 결과, 18일 휴진을 하겠다고 밝힌 곳은 3만6371곳 의료기관 중 1463곳(4.2%)이라고 했다. 신고를 하지 않은 의료기관 가운데 당일 휴진을 하는 곳이 있을 수 있지만, 실제 휴진율은 높지 않을 것이라는 게 관계 기관의 분석이다.

경남도는 경남지역 의원 200곳이 휴진 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는 도내 1712개 의원 중 11.7%에 해당한다. 상급종합병원인 경상국립대 의대 교수들은 집단 휴진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경상국립대 의대는 최근 1기 비상대책위원회를 해산한 이후 지난 13일 2기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휴진 찬반을 묻는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체 교수 263명 가운데 191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 중 142명이 휴진 동참에 찬성했다. 다만, 진료가 필요한 과는 교수 판단 하에 진료를 진행한다.

경남도는 사전 휴진 신고를 했어도 정당한 사유가 없다면 진료를 하도록 집단 휴진 전날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하고, 당일 현장 확인 등을 통해 조치할 예정이다. 도·시군 22개반, 851명을 편성해 도내 의료기관 1860곳(의원 1712, 병원 148)을 대상으로 당일 휴진 여부(유선, 현장)를 파악하고, 휴진율 30% 이상일 경우 합동 현장 채증을 실시, 이후 청문 절차를 밟아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도는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하기 위해서 18일 당일 응급의료기관의 24시간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보건소, 마산의료원 등 보건·공공의료기관 진료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