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0.5℃
  • 맑음서울 16.8℃
  • 맑음인천 15.3℃
  • 구름많음원주 14.8℃
  • 구름조금수원 16.1℃
  • 구름많음청주 15.3℃
  • 구름많음대전 14.8℃
  • 구름많음포항 17.6℃
  • 구름많음대구 14.5℃
  • 흐림전주 18.6℃
  • 구름조금울산 18.1℃
  • 구름조금창원 18.2℃
  • 구름많음광주 16.9℃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많음순천 17.0℃
  • 구름많음홍성(예) 17.2℃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많음김해시 19.8℃
  • 구름많음구미 13.1℃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SK 투자 걸린 새만금 수상태양광⋯전북도·정치권 공동 대응 나선다

도·국회의원, 새만금 수상태양광 정상화 촉구
한수원·새만금청 등 책임있는 역할 이행 압박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은 기업 유치를 통한 새만금 내부 개발 촉진, 지역기업 참여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사업 정상화에 행정력과 정치력을 집중하겠다." (김관영 전북도지사)

 

전북도와 전북 정치권이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과 관련해 새만금개발청과 한국수력원자력에 책임있는 역할 이행을 촉구하는 등 사업 정상화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선다.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전북 국회의원들은 23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 지연과 관련해 업무협약상 송·변전설비 사업 비용 선(先) 투입 등 한수원의 책임 있는 역할 이행을 촉구하기로 했다. 정부에도 적극적인 방안을 마련을 건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018년 10월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을 통해 새만금에 세계 최고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정부 부처와 한수원은 "사업자 선정 전까지 사업에 투입될 비용을 한수원이 총괄 투자(선투자)하고, 향후 비용을 용량별로 분담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한수원은 선투자 조건으로 300MW(약 6600억 원) 규모의 발전 사업권을 인센티브로 받고 송·변전설비, 설계 및 인허가 역할을 부여받았다.

 

송·변전설비 건설 공사는 최소 30개월이 소요되는 만큼 신속한 착공이 중요하다. 그러나 지난 1년여간 유찰이 반복되면서 착공이 지연됐다. 그나마 지난 6월 5차례 유찰이라는 우여곡절 끝에 송·변전설비 공사 사업자(한화건설컨소시엄)가 선정됐지만, 한수원은 수상태양광 사업자 선정 지연으로 공용 시설(송‧변전설비 등) 비용 분담 조율이 안 된다는 점을 이유로 들어 착공을 미루고 있다.

 

이에 따라 업무협약상 지난 4월 마무리됐어야 할 새만금 수상태양광 1단계는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전북도는 "사업 지연으로 SK가 새만금 투자를 철회할 경우 지역경제에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며 "지역 건설기업과 기자재 업체 등의 사업 지연은 물론 지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도 팽배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은 새만금 일대에 1단계 1.2GW, 2단계 0.9GW 등 총 2.1GW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 설비와 전력계통 연계를 위한 송‧변전 설비 등을 구축하는 대규모 국책 프로젝트다. 관련 사업비도 총 4조 6200억 원에 이른다.

 

1단계 사업권은 새만금개발청이 0.5GW, 한수원이 0.3GW, 전북도·군산시·김제시·부안시가 0.4GW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사업자 9곳 중 6곳(0.7GW)만 선정을 마쳤다. 새만금개발청, 김제시, 부안시의 사업자 선정이 남아 있다.

 

지난 2020년 11월 SK컨소시엄(SK E&S, SK 브로드밴드)은 전북도·새만금개발청 등과 새만금산업단지(2·5공구) 일대에 2조 원 규모 데이터센터와 1000억 원 규모 창업클러스터를 구축하기로 협약했다. SK컨소시엄은 새만금 개발 인센티브로 수상태양광 발전 사업권 200MW를 받았다. 당초 수상태양광 사업은 데이터센터·창업클러스터 사업과 병행 추진하기로 했지만, 새만금청의 사업자 선정과 한수원의 전력계통 연계가 늦어지며 사업 추진이 미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