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많음인천 19.0℃
  • 구름많음원주 20.3℃
  • 구름많음수원 20.0℃
  • 구름많음청주 20.9℃
  • 구름조금대전 22.5℃
  • 구름조금포항 27.7℃
  • 구름조금대구 27.2℃
  • 구름조금전주 22.2℃
  • 맑음울산 26.8℃
  • 구름많음창원 26.5℃
  • 구름많음광주 23.8℃
  • 맑음부산 25.6℃
  • 구름많음순천 24.3℃
  • 흐림홍성(예) 19.6℃
  • 흐림제주 25.1℃
  • 맑음김해시 28.1℃
  • 구름많음구미 24.8℃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전국 100대 기업 부산, 2년째 ‘0곳’

1000대 기업도 27개사 그쳐
2008년의 반토막, 역대 최저치
부산 1위 르노코리아, 전국 120위
매출액 기준 위상 갈수록 추락

 

한국 경제에서 부산 기업의 위상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매출액 기준 국내 10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린 부산 기업의 수는 27개사에 그쳤고, 100대 기업 중에선 단 1곳도 찾아볼 수 없었다.

22일 부산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기준 1000대 국내 기업 중 부산 기업의 수는 27개사에 불과했다. 해당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최저치다. 지난해 조사(2020년 매출 기준)에서도 역대 최저치(29개사)를 기록하더니, 올해는 그 수가 더욱 줄었다. 역대 최고치였던 2008년 55개사와 비교하면 반토막 수준이다. 심지어 1000대 기업에 포함된 부산 27개사 중 일부 기업(와이케이스틸, 현대글로벌서비스 등)은 타 지역 전출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어, 내년 조사에서는 1000대 기업에 포함될 부산 기업의 수는 더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마저 제기된다.

 

100대 기업으로 선정 범위를 좁힐 경우 부산 기업의 성적은 더욱 초라하다. 1년 전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도 역시 단 1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부산 기업 중 2021년 매출이 가장 높은 르노코리아자동차의 전국 순위는 120위다. 전년 조사(118위)에 비해 2계단 떨어졌다. 신차 출시 효과 감소와 경쟁력 약화 등 내수판매 부진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5개사가 기존 1000대 기업에서 제외됐다. 동원개발, 두동도시개발, 동성화인텍, 협성르네상스, 파나시아가 분양사업 종료에 따른 매출 감소,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실적 부진 등으로 밀려났다. 한편 에어부산과 부산롯데호텔 등 부산을 상징하는 일부 대표기업은 여전히 코로나19의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전년 조사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도 1000대 기업 명단에 들지 못했다.

 

 

1000대 기업에 속한 부산 개별기업의 순위도 대부분 뒷걸음질쳤다. 순위가 오른 곳은 10개사(신규 진입 3개사 포함)에 불과했고, 나머지 17개사의 순위는 하락했다. 신규 진입 외에 전국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한국거래소(721위→574위), 에스엠상선(372위→229위), 태광후지킨(937위→815위), 대한제강(461위→397위), 인터지스(851위→795위), 세운철강(588위→535위), 비엔케이캐피탈(468위→456위)이었다.

기업들의 총 매출은 소폭 증가했다. 1000대 기업에 속한 부산 27개사의 총 매출액은 30조 703억 원으로 집계돼, 1년전 29개사 27조 9280억 원 대비 7.7% 증가했다. 그러나 이 또한 타 지역 기업의 매출액 상승 추이와 비교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전국 평균 매출 상승률은 15.2%였고, 그중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기업들은 16.3%, 충남·충북권은 33.2%나 증가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추락하는 부산 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서는 산업은행 이전과 대기업 유치가 단기처방이 될 수 있다”면서 “기업들도 신성장 하이테크 산업 진출을 통해 외형을 키우고, 기존 사업의 고부가치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열 기자 bell10@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