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0.6℃
  • 맑음인천 1.6℃
  • 맑음원주 -2.7℃
  • 맑음수원 -3.6℃
  • 박무청주 0.5℃
  • 박무대전 -1.5℃
  • 구름많음포항 4.3℃
  • 박무대구 -0.7℃
  • 박무전주 0.0℃
  • 구름많음울산 3.2℃
  • 맑음창원 1.0℃
  • 박무광주 0.9℃
  • 맑음부산 4.5℃
  • 맑음순천 -2.0℃
  • 박무홍성(예) -1.6℃
  • 구름많음제주 5.5℃
  • 맑음김해시 0.8℃
  • 구름조금구미 0.3℃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고성 기월리에 트리케라톱스가 나타났다

경관농업지구에 거대공룡 등장 길이 24.6m·높이 6.5m 달해
이판철 작가 90일간 나무로 제작 ‘공룡 나라 고성’ 랜드마크 기대

고성군 고성읍 기월리 안뜰에 길이 24.6m, 높이 6.5m, 폭 6.4m의 거대한 트리케라톱스가 등장했다.

전체 나무로만 제작된 이 거대한 트리케라톱스는 고성지킴이로 활동 중인 이판철(68) 작가가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창작한 것이다.

이판철 작가는 지난 5월부터 국내 공룡 관련 조형물과 화석 등의 자료를 수집·분석해 왔으며, 나무가 가진 재료의 특성을 가장 잘 표현하면서도 대중의 선호도가 높은 트리케라톱스를 조각할 것을 결정했다.

 

 

또한 공룡 논그림이 조성된 기월리 안뜰 경관농업단지에 세워진다는 지리적 조건과 폭염·태풍 등 기후적 요건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제작했다.

총 제작 기간 90여일의 대장정을 거치면서 일반인들이 직접 만들어지는 과정을 볼 수 있도록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창작 과정에서 수많은 시행착오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작업을 이어나가 현재의 조각상이 완성됐다.

고성군에서는 나무 트리케라톱스에 제작자의 이름을 붙여서 ‘이(Lee)-트리케라톱스 2022’로 명칭을 정하고 세심한 관리를 약속했다.

이수원 경관농업단지조성추진단장은 “대한민국 대표 공룡 관광지 고성에 또 하나의 볼거리를 만들 수 있게 됐다”며 “공룡 조각상이 고성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트리케라톱스가 자리 잡은 기월리 안뜰 경관농업지구는 논그림 3.4㏊와 코스모스단지 3.2㏊, 꽃 카펫 2.6㏊, 관상용 갈대길 0.3㏊ 등 총 59필지, 9.5㏊ 규모의 가을 꽃밭이 조성되고 있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