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0℃
  • 맑음인천 11.4℃
  • 맑음원주 7.5℃
  • 맑음수원 9.4℃
  • 맑음청주 9.8℃
  • 맑음대전 7.6℃
  • 구름많음포항 12.5℃
  • 구름조금대구 10.4℃
  • 맑음전주 8.4℃
  • 구름많음울산 12.2℃
  • 흐림창원 12.2℃
  • 구름조금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많음순천 7.4℃
  • 맑음홍성(예) 10.0℃
  • 흐림제주 13.5℃
  • 흐림김해시 12.2℃
  • 구름많음구미 8.2℃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토론회로 불붙는 도지사 선거…도청사 신축·특별자치도법 공방

URL복사

본보·KBS 토론회 핫이슈

 

 

이광재·김진태 상대 실책 지적
여야 반박·재반박 논평 줄이어


여야 강원도지사 후보들의 공방이 강원일보와 KBS춘천방송총국의 정책 토론회를 계기로 불붙고 있다. 토론회 직후 상대 후보의 실책을 지적하고, 강원도 발전의 적임자가 자신이라는 내용의 논평이 잇따르는 등 선거전이 무르익는 분위기다.

 


가장 큰 관심은 강원도청사 신축 문제다. 지난 11일 TV토론에서 국민의힘 김진태 후보는 “도청 신축 이전에 관한 특별법을 만들어 (국비를) 조달해야 한다. 경북 등 유사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12일 논평을 내고 “김 후보가 국비 지원의 근거로 주장한 도청이전법은 경북도청의 안동 이전 등 도청소재지와 관할구역이 불일치할 경우 적용되는 것으로 기존 청사 신축에는 적용된 사례가 없다. 알면서도 사실을 왜곡·호도하는 것은 도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 후보측은 “기존 도청이전법은 해당 사안이 끝나 이미 사문화된 법으로 현재 효력이 없다. 토론회에서 언급한 건 강원도청사 신축을 위한 법을 새로 제정하거나 강원특별자치도법에 이를 포함하자는 뜻”이라고 재차 반박했다.

강원특별자치도법 역시 논란이 이어졌다. 이광재 후보 캠프측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 제가 청와대에 있을 때 기획한 것”이라며 “타 광역단체들이 메가시티를 추진하는 시기에 맞춰야 저항없이 강원도도 특별자치도를 만들 수 있다. 이광재 후보는 특별자치도에 대한 높은 이해를 드러내며 타 지역의 견제를 뚫고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추진전략까지 언급했다”고 자평했다.

반면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는 2010년 한나라당 이계진 강원도지사 후보의 공약에 반대해놓고 지금은 부울경, 충청에서 메가 시티 전략을 냈기 때문에 특별자치도를 만들어 달라고 한 것이라고 변명했다. 만약 이계진 후보가 당선됐다면 벌써 특별자치도가 실현되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2도청사 이행 방안을 놓고도 신경전이 오갔다. 김 후보측은 “국가기관의 명칭을 잘못 쓰는 등 본인의 동해안발전청 공약 보도자료의 오류조차 파악 안될 정도로 졸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고 이 후보측은 “김 후보의 도청 제2청사는 파이 쪼개기이지만 제가 공약한 동해안발전청은 제2청사에 플러스 알파가 되는 공약”이라고 반박했다.

원주 문막역 신설을 놓고 김 후보측은 “2020년 총선 당시 공약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공세하자 이 후보측은 “문막역의 경제성을 높이기 위해 여주~원주 철도 복선화사업의 단선·복선 논쟁을 마무리 짓고, 예산까지 확보했다”고 받아쳤다.

원선영기자 haru@kw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