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5℃
  • 맑음인천 -2.5℃
  • 맑음원주 -5.4℃
  • 맑음수원 -5.5℃
  • 맑음청주 -2.2℃
  • 흐림대전 -2.8℃
  • 맑음포항 -0.1℃
  • 맑음대구 -2.7℃
  • 맑음전주 1.1℃
  • 맑음울산 0.6℃
  • 맑음창원 -0.2℃
  • 흐림광주 3.1℃
  • 구름조금부산 2.3℃
  • 흐림순천 -2.0℃
  • 맑음홍성(예) -5.2℃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김해시 -0.5℃
  • 구름많음구미 -5.0℃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납북귀환어부 간첩누명사건 檢에 직권재심 요구 검토

URL복사

‘피해자 진실규명 시민모임' 속초서 재심설명회

 

 

전국서 20여명 피해자들 집결
국가배상·보상 법률지원 논의
정부 기록상 3,600여명 추산
미확인 피해자 찾기도 본격화


전국의 납북귀환어부 피해자들이 수십년간 족쇄였던 간첩 누명을 벗기 위해 속초에 모였다.

국내 첫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의 피해자 모임인 ‘동해안 납북귀환어부 피해자 진실규명 시민모임'은 13일 속초수협 3층 회의실에서 재심설명회를 열었다. 피해자들의 재심 및 국가배상, 형사보상 등의 법률 지원을 위한 자리로 전국에서 20여명의 피해자가 함께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납북귀환어부 임복남(69·고성군 죽왕면)씨는 “1980년 8월 속초에서 오징어잡이 배 남진2호를 탔다 납북돼 이듬해 4월 풀려났다. 4년 후 보안대에 끌려가 한 달간 고문을 겪었고, 마을에서도 간첩 취급을 당했다”며 “빼앗긴 삶을 되찾고 명예를 회복할 방법을 알고 싶어 설명회에 참석했다”고 호소했다.

경기지역을 비롯해 타 지역에서도 피해자들이 찾아왔다. 정두하(59·경기 오산)씨는 1970년대 납북된 승운호 선원 고(故) 정덕봉씨의 아들이었다. 정씨는 “어릴 적 고성 아야진에서 살았다. 아버지는 납북됐다 돌아온 후 갖은 고초를 당하시고 돌아가셨다”면서 “아버지의 온 몸이 멍투성이였던 것을 기억한다. 나와 동생도 신원조회로 취업이 어려웠다”고 회고했다.

드러나지 않은 납북귀환어부 피해자 및 유가족 찾기도 본격화된다. 정부 공식 기록에 따르면 국내 납북귀환어부 피해자는 3,600명 이상으로 추산되지만 드러난 피해자는 100여명에도 못 미치기 때문이다.

속초시는 최근 잇따르는 납북귀환어부 피해자들의 문의를 시민모임으로 안내하며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고성군은 전담인력을 두고 피해자들에게 직접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속초수협도 자체 네트워크를 활용해 피해자 찾기에 나섰다. 피해자들도 시민모임을 구심점으로 같은 배에 탔던 선원들을 수소문하고 있다.

또 납북귀환어부들을 간첩으로 처벌한 공로로 훈장을 받은 판·검사들의 서훈 취소 운동, 검사가 직접 피해자들의 재심 일괄 청구 요구 등도 검토 중이다. 제주 4·3항쟁의 경우 피해자를 대신해 검사가 직권재심을 하고 있다.

김춘삼 시민모임 대표는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은 개인이 하기 힘든 일이다. 교수, 법률 전문가, 언론 등이 함께해 여기까지 왔다”며 “희소식은 강원도와 강원도의회에서 조례를 통해 우리 피해자들을 돕기로 했다. 용기를 잃지 말고 심도있는 대화와 목소리로 우리의 피해를 알리고 어필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취재팀=이현정·최기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