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7.4℃
  • 맑음서울 3.3℃
  • 구름조금인천 2.9℃
  • 맑음원주 4.0℃
  • 구름조금수원 3.7℃
  • 구름조금청주 4.9℃
  • 구름조금대전 5.8℃
  • 맑음포항 9.6℃
  • 맑음대구 8.5℃
  • 구름조금전주 6.5℃
  • 구름많음울산 9.7℃
  • 구름조금창원 9.3℃
  • 구름많음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10.6℃
  • 구름많음순천 6.3℃
  • 구름많음홍성(예) 4.7℃
  • 구름많음제주 11.5℃
  • 구름많음김해시 10.3℃
  • 구름많음구미 7.1℃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강원도 ‘국가 임상시험 빅데이터 연구센터' 유치 나선다

URL복사

2021 DATA FIRST! 강원 빅데이터 포럼

 

 

김경구 도 데이터산업과장 “의료 빅데이터 산업 육성 최적지”
의료 인공지능 임상도입 위한 수가전략 등 개선 시급 지적도


강원도가 ‘2021 DATA FIRST! 강원 빅데이터 포럼'을 계기로 ‘국가 임상시험 빅데이터 연구센터 유치'에 나선다. 정밀의료와 의료 인공지능(AI)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가 의료 빅데이터 산업 육성의 최적지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강원도와 강원일보사, 대한디지털헬스학회가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공동 개최한 ‘2021 DATA FIRST! 강원 빅데이터 포럼'에서 강연자로 나선 김경구 강원도 데이터산업과장은 “강원도는 데이터를 수집·결합한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있다”며 “전국 임상시험 지정 기관 201곳의 데이터를 관리하는 ‘국가 임상시험 빅데이터 연구센터'의 강원도 유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정밀의료 시장은 2023년 113조원 규모로 예상하며 연평균 13.3% 성장하고 있다. 현재 50여개인 국내 의료 AI 개발업체는 2031년에는 5,000개로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강원도는 이미 2015년부터 디지털헬스케어를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 있으며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원주에 소재해 의료 빅데이터 산업 육성의 최적지”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외국의 의료 인공지능 개발사례와 향후 과제도 논의됐다. 서준범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미국은 휴대전화의 가상 간호사가 약 먹을 시간이 되면 알람을 울리고 환자의 질문에 간단한 답을 하며 대화가 부작용 등 심각한 주제로 이어지면 즉시 주치의와 연결까지 하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우리나라 의료 인공지능의 과제에 대해 서 교수는 “다양한 의료인공지능 기기의 허가에도 불구허고 임상적인 사용은 아직 초기 단계로 도입이 지연되고 있다”며 “의료의 질과 효율을 개선할 수 있는 구체적인 기술개발과 함께 산업적 활성화 방안, 임상 도입을 위한 수가전략 등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김광기 가천대 의과대학 교수는 “우리가 용종 등을 찾아내는 인공지능을 개발해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수출한 사례도, 부비동염, 척추측만증, 심장 등의 이상을 찾아내는 인공지능도 이미 개발돼 있다”며 “정보들이 모이면서 의료 인공지능이 활용 가능하고 의료현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스템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기영기자 answer07@kw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