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7℃
  • 맑음인천 15.9℃
  • 맑음원주 17.5℃
  • 맑음수원 17.2℃
  • 맑음청주 18.1℃
  • 맑음대전 19.1℃
  • 구름조금포항 13.9℃
  • 맑음대구 19.5℃
  • 맑음전주 16.8℃
  • 맑음울산 14.9℃
  • 맑음창원 17.1℃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8.2℃
  • 맑음순천 19.0℃
  • 맑음홍성(예) 17.2℃
  • 맑음제주 16.4℃
  • 맑음김해시 19.5℃
  • 맑음구미 20.2℃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오세훈 59%-박영선 37.7%, 박형준 64%-김영춘 33% [출구조사]

URL복사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지상파 3사(KBS·MBC·SBS)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9%를 얻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7.7%)에 승리할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4%를 득표해 김영춘 민주당 후보(33%)를 역시 큰 격차로 앞설 것으로 조사됐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는 이날 공동으로 출구조사를 해 오후 8시15분 이같이 보도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같은 시간 국민의힘 당사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담담한 표정으로 "지지·성원해준 유권자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당연히 제 각오를 밝혀야겠지만 최종 결과가 아니고, 당선이 확인된 게 아니어서 (당선) 소감을 말씀드리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며 "좀 더 지켜보고 결과가 어느 정도 나온 다음 소감을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형준 후보는 같은 시간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가 진행되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민심이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며 "이번 선거는 무엇보다 민심이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모든 분에게 도움을 받았고 시민들이 이번 선거에서 정말 잘 싸우라고 격려했다"며 "현장에서 느낀 민심이 출구조사에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심이 폭발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서울·부산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출구조사만 갖고 선거 결과를 얘기하는 것이 좀 그렇다.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며 "부산은 서울보다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진 것 같은데, 이것이 오늘날 우리나라 국민의 정부에 대한 분노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반면, 김영춘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당시 방송사 중계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침묵했다. 20분 정도 방송 중계를 지켜본 뒤 자리에서 일어서 관계자들에게 일일이 악수한 뒤 퇴장했다.

 

한편, 자택에 머무르는 박영선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때는 상황실에 오지 않았다.

 

이혜진 기자 lhj@imaeil.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