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9.8℃
  • 맑음인천 -8.9℃
  • 맑음원주 -8.4℃
  • 맑음수원 -9.8℃
  • 맑음청주 -7.1℃
  • 맑음대전 -7.0℃
  • 흐림포항 -2.9℃
  • 흐림대구 -3.9℃
  • 맑음전주 -5.6℃
  • 흐림울산 -3.1℃
  • 구름많음창원 -3.2℃
  • 구름많음광주 -3.9℃
  • 흐림부산 -2.3℃
  • 흐림순천 -4.5℃
  • 맑음홍성(예) -7.1℃
  • 제주 3.3℃
  • 흐림김해시 -3.2℃
  • 흐림구미 -4.4℃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충남 문화예술행사

URL복사

지난해 지역문화예술행사 지원사업 절반 포기…전국단위 행사성 사업 8개도 취소

 

지난해 불어닥친 코로나19 여파로 충남도가 지원하는 지역문화예술행사 중 절반만 당초 계획대로 추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가 계획했던 지역문화예술행사 지원 사업은 모두 68개였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제 진행된 사업은 33개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취소된 지역문화예술행사 지원사업은 천안 만수사 산사음악회, 공주 청소년 영페스타, 보령 오천 영보정 음악제, 아산 전국난타경연대회, 아산 송암사 단오미륵문화제, 서산 현음 소릿길을 찾아서, 내포 자연문화예술제, 부여 가림 어울림 음악회, 예산 대한민국관악대축제 등 35개 사업이다.

천안지역 대표 행사인 천안흥타령축제 등 전국단위 행사성 사업도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천안흥타령축제 △한국민속예술제 △박동진판소리명창명고대회 △지역문화예술행사지원 △계룡군문화엑스포공연 △윤봉길 의사 뮤지컬 워치 △서해안비치 국제 뮤직페스타 △국제문화예술교류 등 51억 8100만 원 규모 8개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지역문화예술행사 지원 사업 외 내포신도시 버스킹 58회, 찾아가는 버스킹 29회, 작은 미술관 임차전시 3회, 작은 미술관 아트마켓전 1회, 보부상 전통 난전놀이 교육공연 7회 등 문화예술 활동을 추진했다. 또한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등록된 도내 거주 예술인을 대상으로 긴급 생계지원금 100만 원씩 지급했지만 문화예술계에 불어닥친 불경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특히 충남지역 예술인 평균 소득은 160만 원 수준으로 전국 평균보다 더욱 열악한 상황이다.

지역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은 코로나19로 공연·전시 무대가 축소된 상황에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이승원 충남연극협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원래 해왔던 공연의 3분의 2가량이 취소돼 많은 예술인들이 아르바이트 등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며 "예술가들의 생계를 책임질 수 있는 정책이 부재한 상황에서 일시적으로 지원금만 준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예술인들이 안정적으로 공연·전시할 수 있는 공간과 기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는 당분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비대면 무관중 온라인 문화예술 공연을 활성화시킬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문화예술 공연을 중계하고, 전시회 등 시각예술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