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3℃
  • 맑음강릉 16.9℃
  • 박무서울 14.5℃
  • 박무대전 9.7℃
  • 박무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13.5℃
  • 박무광주 9.7℃
  • 흐림부산 16.5℃
  • 구름조금고창 8.6℃
  • 구름많음제주 16.8℃
  • 맑음강화 13.3℃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7.9℃
  • 맑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4.6℃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지역화폐·기본소득… '국감장 이재명' 관심 쏠린다

URL복사

오늘부터 경기도 국정감사

 

4년만에 2개 상임위원회서 실시
요구자료 2300건 '작년 2배' 달해

조세연 연구원·강남훈 교수 등
증인·참고인 채택… 격론 예고
대북전단·옵티머스도 거론 전망


이틀간 진행되는 경기도 국정감사의 막이 19일 오른다.

21대 국회 개원 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경기도 국감으로, 4년 만에 상임위원회 2곳에서 실시하는데다 차기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도지사에 대한 관심에 비례하게 주목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2018년 7월 취임 후 매 국감마다 여유있게 응수했던 이 지사가 어떻게 대응할지에도 시선이 쏠린다.

도는 19일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20일엔 국토교통위원회로부터 국정감사를 받는다. 지난 16일까지 경기도에 요구된 국감 자료는 2천300여건에 이른다. 국감 당일까지 자료 요구가 빗발치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1천200여건)의 2배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국감 초반부터 지역화폐, 기본소득 등 경기도 관련 현안들이 꾸준히 이슈가 된 만큼 도 국감에서도 어김없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당장 행안위는 경기도 지역화폐 운영업체인 코나아이의 조정일 대표와 지역화폐의 경제적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던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송경호 부연구위원, 지역화폐형 기본소득의 효과를 주창해온 강남훈 한신대 교수를 증인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또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을 참고인으로 채택, 적법성 여부를 두고 이 지사와 야권 인사들이 격론을 벌였던 대북전단 살포금지 조치에 대해서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옵티머스 사태' 역시 논란이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문제가 된 옵티머스 내부 문건인 '펀드하자 치유 문건'에는 옵티머스 자금이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이 불거진 광주 봉현물류단지에 더해, 용인 역삼구역 도시개발사업 등도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국토교통위 김은혜(국민의힘·성남 분당갑) 의원은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했다는 내부 문건엔 '용인 역삼 등 브릿지 및 개발투자'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옵티머스 대표와 함께 구속 기소된 유모씨 공소장에 '용인 역삼구역 도시개발사업 토목공사 수주를 위한 이행보증금을 가장한 횡령'이라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내부 문건에 있는 사업들이 실제로 추진됐던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국감 시작 전부터 이 지사와 국민의힘 측은 날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 출신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 집권 후 경기도 정책홍보비가 늘어난 점을 지적하자 이 지사는 18일 SNS를 통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이 지사는 "오히려 다른 광역 시·도보다 홍보비가 형편없이 적다. 서울은 508억원인데 경기도는 265억원"이라며 "국민의 촛불로 엄중 심판을 받은 후에도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종·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