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18.1℃
  • 천둥번개서울 17.6℃
  • 대전 19.1℃
  • 흐림대구 18.7℃
  • 울산 19.1℃
  • 흐림광주 20.0℃
  • 부산 18.7℃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18.6℃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메뉴

(제주신보) 안동우 예정자, 원 지사와 서로 다른 정치 성향 '공방'

도의회 인사청문특위, 26일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회
"보수 아이콘 원 도정서 정무부지사, 행정시장...민선7기 일꾼 됐나" 추궁
안 "유연하게 생각, 협치 차원에서 일한 것...정치적 행보 일치 아니" 입장
안, 행정시장직선제, 제주시행정권역 조정, 행정시장 도의회 동의 등 공감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인사청문회에서 보수 진영의 대권 후보 도전을 선언한 원희룡 지사와 서로 다른 정치적 성향에 대한 공방이 벌어졌다.


안 예정자는 특히 행정시장직선제와 제주시 행정권역 재조정에 대해 찬성 입장을 전했고, 행정시장 도의회 동의 절차에도 ‘동의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위원장 조훈배, 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안덕면)는 26일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를 대상으로 인사청문을 진행했다.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화북동)은 “원 지사는 여전히 보수의 아이콘이다. 예정자는 처음 민주노동당이었다. 민주노동당은 진보 중에서도 강한 진보”라며 “원 도정 민선7기 성공을 자처하기 위한 일꾼이 된 것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안 예정자는 “정당은 모두 국민을 위해 정치하는 집단이다. 유연하게 생각한다”며 “민선6기 후반기와 민선7기에 전반기에 동참했다. 민선7기가 공약한 약속들이 잘 지켜지는 게 제주도와 제주시의 발전이다. 전반기 도정업무를 수행했기 때문에 연속성을 가지고 일을 하기 위해 제주시장에 응모했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이어 “(지사가)왜 정무부지사를 행정시장에 지명을 하셨나. 혹시 도지사를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할 의향 없나”라고 질문했고, 이에 대해 안 예정자는 “시장 역할만 충실하겠다. 정치적 활동에 대해 생각해 본적 없다”고 말했다.


이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오라동)은 “예정자는 과거 새누리당 도정 탄생은 안된다고 원 지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문재인 캠프에서 중심 역할을 했는데 어느 시점부터 지사의 부름을 받고 정무부지사로 27개월 재임했다”며 “권력의 자리를 찾아가는 거 아니냐는 여론이 있다. 정무부지사에 이어 시장자리까지, 외부에서는 ‘원맨’이라는 수식어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 예정자는 “저에 대한 다양한 평가가 있을 것이라 본다”며 “각자 생각을 얘기할 수 있지만 저는 민선6기 정무부지사로 들어왔을 때 협치 차원에서 일을 한 것이다. 지사님과 정치적 행보가 일치해서 가는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행정시장직선제에 대한 견해를 질문하자 안 예정자는 “동의한다. 제주시 인구가 50만명이 넘었다. 예산, 인사, 조직, 법률 발의권한까지 가져오고, 행정시장직선제도 도입되면 행정시도 4년 시장이 발전계획을 수립 추진하는, 지금보다 더 낳은 행정시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김 의원이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이라고 해도 지사가 임명이 가능하다. 인사청문회 무용론의 대두되고 있다. 감사위원장은 도의회의 동의를 받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안 예정자는 “행정시장도 감사위원장과 같이 도의회 동의 절차를 받는 것에 대해 동의한다”고 답했다.


정민구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삼도1·2동)은 “행정체계개편과 관련해 제주시 권역을 조정하자는 의견이 있다. 제주시민들이 동의하면 권역조정이 먼저”라면서 “인구 50만 행정시를 그대로 갖고 가는 게 정상이냐. 시민들 입장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안 예정자는 “그 의견에 동의한다. 현실에 맞게 조정하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본다. 권역 조정은 조례로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인사청문에서는 농산물 해상 운송비, 조직개편, 정무부지사 당시 성과 평가, 제주시정 현안 등이 쟁점으로 부각됐다.

강재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