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5.5℃
  • 연무서울 6.0℃
  • 연무인천 5.2℃
  • 맑음원주 8.4℃
  • 연무수원 6.3℃
  • 맑음청주 9.5℃
  • 연무대전 8.2℃
  • 맑음포항 10.2℃
  • 구름조금대구 9.8℃
  • 연무전주 8.7℃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조금창원 8.9℃
  • 연무광주 9.6℃
  • 맑음부산 9.3℃
  • 구름많음순천 8.1℃
  • 연무홍성(예) 8.2℃
  • 구름많음제주 11.0℃
  • 구름조금김해시 9.0℃
  • 맑음구미 8.4℃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전기세 체납금액 작년보다 26%↑… 충청 서민경제 '암울'

올 10월 말 기준 충청권 전기요금 210억 원 체납…지난해보다 26% ↑
CNCITY·JB 등 가스요금 체납자도 속출…세금 체납에 지방세도 감소
소비자물가 상승 등 원인…정부 물가 통제에도 '글쎄'

충청권 서민경제가 갈수록 암울해지고 있다.

연일 고공행진하는 물가에 공공요금마저 널뛰면서 가계부담을 키우고 있다. 팍팍한 살림에 전기요금과 가스비, 지방세 등을 제때 납부하지 못하는 일까지 속출하고 있다.

5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충청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대전지역 소비자물가지수(2020년=100)는 112.20으로,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했다. 세종과 충남도 각각 112.42와 113.55를 기록, 같은 기간 2.6%와 3.1%씩 올랐다.

특히 공공요금 물가 인상이 매섭다.
세종의 전기·가스·수도품목 지수는 전월(135.86) 대비 0.3% 상승한 136.33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0.3%나 급등했다. 대전(132.47)과 충남(137.55)도 지난해 11월과 비교해 각각 7.7%, 9.7%씩 오르는 등 물가가 쉽사리 안정되지 못하고 있다.

고물가 장기화에 최근 공공요금 체납액이 늘어나는 등 서민들이 경제적 한계에 부딪혔다는 분석이다.

한국전력 대전세종충남본부에 따르면 올 1월부터 10월 말까지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서 전기요금을 3개월 이상 체납한 곳은 6만 6021곳으로, 이들이 체납한 금액만 210억 287만 원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체납 건수(6만 3341곳)보단 4.2% 소폭 증가했지만, 체납액(166억 9142만 원)은 25.8%나 늘어났다.

도시가스도 상황은 비슷하다.

대전지역에서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CNCITY에너지가 가정용 도시가스 요금 체납을 조사한 결과, 올 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총 10억 2408만 원이 체납됐다. 지난해 동기간 체납 금액인 8억 5641억 원보다 19.6% 증가한 것이다.

세종과 충남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1월부터 10월 말까지만 해도 JB주식회사의 도시가스 요금 체납액은 22억 7000만 원에 불과했으나, 올해엔 25억 2000만 원으로 늘었다. 대전과 세종, 충남 전지역에서 공공요금 체납이 늘어난 것이다.

더욱이 세금 납부마저 후순위로 밀리면서 지방재정에 적색등이 켜졌다.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0월 말까지 1098억 원에 불과했던 3개 시도 지방세 체납액은 올해 같은 기간 1312억 원으로 1년 새 214억 원 늘었다.

지방세 체납액 증가는 세수 감소로 이어졌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충청권 지방세 감소 현황을 파악한 결과, 3개 시도의 올해 지방세수는 최종예산안 기준 6조 1452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지방세 결산(7조 5342억 원)에 비해 1조 3890억 원 부족한 금액이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조치 연장과 전기·가스요금 동결, 빵·우유·소고기 등 28개 식품 품목 가격 점검 등 물가 통제에 나섰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정부의 물가 관리도 장기적으로 봤을 땐 미봉책에 불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해가 넘어가면 물가와 원가, 인건비 등이 오를 것이고, 결국 한 기업이 인상을 단행하면 다른 회사에서도 줄줄이 인상할 것으로 본다"고 바라봤다.

많이 본 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