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30.0℃
  • 흐림서울 22.8℃
  • 안개인천 20.1℃
  • 구름많음원주 24.9℃
  • 흐림수원 25.0℃
  • 구름많음청주 27.6℃
  • 흐림대전 26.8℃
  • 흐림포항 29.7℃
  • 흐림대구 30.6℃
  • 흐림전주 25.7℃
  • 흐림울산 26.6℃
  • 흐림창원 25.9℃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2.8℃
  • 흐림순천 25.4℃
  • 흐림홍성(예) 24.4℃
  • 흐림제주 25.8℃
  • 흐림김해시 26.0℃
  • 흐림구미 29.4℃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월미~연안부두~영종 케이블카, 인수위 추진… 산적한 선결 과제

 

인천 관광명소인 월미도와 연안부두, 영종도로 이어지는 케이블카 도입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가치가 높다는 게 민선 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 설명인데, 케이블카 도입을 위해선 환경 훼손 논란 해소와 항로 안전 확보, 재원 확보 대책 등이 선결 조건으로 꼽힌다.


23일 인수위와 인천시에 따르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은 지난 선거 과정에서 '월미도~연안부두~영종도 케이블카'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공약했다.

케이블카는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효자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해상 케이블카는 목포, 여수, 삼척, 포항 등에서 운영되면서 지역의 대표적 관광자원이 됐다.

인수위는 월미도~연안부두~영종도 케이블카가 이 같은 해양관광 수요를 흡수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인수위 한 관계자는 "큰 틀에서 몇 가지 (케이블카) 노선이 나온 게 있는데, 검토를 철저히 해서 추진하게 될 것"이라며 "임기 내 성과가 있도록 해볼 계획"이라고 했다. 

 

관광객 유치·경제 활성화 등 기대
환경·항로안전·재원 등 대책 필수


하지만 일각에선 도입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008년 월미산 정상부와 월미문화의 거리 남측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도입이 검토됐는데, 환경·경관 훼손 논란으로 중단됐다. 그 후 몇 차례 월미도 케이블카 도입이 추진됐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월미도~연안부두~영종도 케이블카는 노선상 배들이 다니는 항로 위를 지나게 된다. 케이블카 설치 과정에서 케이블 처짐 현상을 막을 기둥을 세워야 하는데, 항로 주변에 기둥을 세울 수밖에 없어 항로를 이용하는 배들의 안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케이블카 도입을 위한 재원 확보 방안은 물론 사업 추진 주체도 결정해야 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항로에 케이블카 기둥을 세울 수밖에 없어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 관계기관과 협의가 쉽지 않을 수 있다"며 "적지 않은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재원 확보 대책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